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美 코로나 백신접종 3,000만명 돌파···바이든 하루 150만명 접종엔 못 미쳐

1주간 일평균 접종자 130만명…접종 대상자도 확대

지난해 12월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에 있는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3,000만명을 넘어섰다.

7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현재 백신을 1차례 이상 접종한 미국인 수를 3,157만 9,100명으로 집계했다.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914만 7,185명으로 파악됐다. 또 이날까지 배포된 백신은 5,930만 7,000여회분, 이 가운데 접종된 백신은 4,121만여회분으로 각각 집계됐다. 백신 접종분은 전날보다 200만회 이상 증가한 것이다.

CNN에 따르면 6일까지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자 수는 약 130만명으로, 취임 100일 만에 1억명에게 백신을 맞히겠다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목표를 상회하고 있다. 100일 만에 1억명을 접종하려면 하루 평균 100만명이 맞아야 한다. 다만 머지않아 하루 150만명 접종에 이를 것이란 바이든 대통령의 기대치에는 아직 미치지 못한다.

이처럼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접종 대상도 확대하고 있다. 최우선순위였던 의료기관 종사자와 장기 요양시설 입소자·직원, 고령자, 필수직종 인력에 대한 접종이 마무리돼 가자 다른 취약계층에 백신의 문호를 여는 것이다. 뉴욕주는 의료시설 인력의 약 75%가 백신을 맞자, 연령에 상관없이 2가지 이상 합병증을 가진 사람들로 접종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지사실은 암과 만성 신장병, 폐 질환, 심장병 등을 자격 요건으로 들었다. 뉴욕주는 이런 만성 질환자에게 백신 문호를 개방하는 첫 번째 주가 될 전망이라고 CNN은 전했다.



최근 5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린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1일(현지시간) 시민들이 꽁꽁 얼어붙은 브라이언트 파크의 분수대를 바라보고 있다. 뉴욕·뉴저지주 등 폭설이 심한 미 북동부 여러 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공립학교 대면 수업을 중단시켰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소도 일시 폐쇄했다./로이터연합뉴스


텍사스주 휴스턴의 보건국은 최근 취약 계층과 노숙자·보험 미가입자·이민자 같은 소외된 공동체를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발표했다. 일례로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들을 받는 병원에 좀 더 많은 백신을 공급한다는 것이다. 다만 뉴욕 등 북동부 지역에는 대규모 겨울폭풍이 닥치면서 백신 접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미 일부 주에서 폭설로 백신 접종소가 문을 닫은 바 있고 뉴욕주에서는 7일 일부 접종소가 임박한 겨울 폭풍으로 운영을 중단한다고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밝혔다.

신규 확진자와 입원 환자는 안정화하는 추세다. 6일 기준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감염자는 12만여명으로 한 달 전인 1월 6일의 22만여명보다 크게 낮아졌다.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6일까지 8일 연속으로 10만명을 밑돌았다. 1월 6일 13만 2,400여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상황이다.

백신 공급은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화이자는 5월 말까지 2억회분을, 모더나는 6월 말까지 2억회분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보태 최근 미 식품의약국(FDA)에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존슨앤드존슨도 6월 말까지 1억회분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모두 합치면 6월 말까지 3억명이 맞을 수 있는 백신이 공급되는 셈이라고 CNN은 전했다. CNN은 매일 백신을 맞는 사람의 숫자가 코로나19에 새로 감염되는 사람 수를 앞지르고 있다며 앞으로 백신 공급이 점점 더 증가할 것이란 점은 낙관을 품어볼 여지를 제공한다고 지적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코로나, #백신, #접종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