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세 모녀 살인’ 김태현, 연락 차단되자 배신감에 범행

1주일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

"숨쉬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

유가족에 사죄하는 이중성도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9일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오승현 기자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9일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직전 “숨 쉬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고 말하며 무릎을 꿇고 있다./오승현 기자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24)이 피해자 중 큰딸 A 씨를 지속적으로 스토킹하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김 씨는 다른 사람인 척 피해자에게 접근해 일정을 파악하는 등 사건 일주일 전부터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필요하다면 피해자 가족도 죽일 생각이었다”고 진술한 김 씨는 검찰 송치 직전 선 포토 라인에서는 무릎을 꿇고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며 유가족에게 사죄하는 이중성을 보였다.

경찰은 9일 김태현을 검찰에 송치한 직후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피해자 A 씨가 연락을 차단하고 만나주지 않자 김 씨가 배신감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씨의 이러한 행동을 ‘스토킹 범죄’라고 결론 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와 A 씨는 지난해 11월 온라인 게임 내 채팅방을 통해 처음 알게 됐다. 서로 연락을 주고받던 김 씨와 A 씨는 올해 1월 실제로 만남을 가졌다. 이후 1월 중순 한 차례 더 만난 두 사람은 1월 23일 게임에서 만난 지인 2명과 함께 식사하는 자리에서 말다툼이 생기며 사이가 틀어졌다. 다음 날인 24일 A 씨는 김 씨에게 ‘더는 만나지 않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고 김 씨의 연락을 차단했다. 이에 김 씨는 A 씨를 만나려고 수차례 찾아갔지만 끝내 거절당하자 홀로 분노와 배신감을 느껴 범행 일주일 전 살해 계획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와 연인 관계로 발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고 호감이 있었다”며 “하지만 연락을 차단하고 만나주지 않는 것에 화가 나고 배신감을 느껴 살인을 결심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살해 계획을 세운 김 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닉네임을 바꾼 뒤 다른 사람인 척 접근해 A 씨의 사건 당일 근무 일정을 파악했다. 이후 인터넷에서 급소의 위치를 검색하는 등 피해자를 살해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큰딸을 살해하는 데 필요한 경우라면 가족도 죽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김 씨는 사건 당일 피해자 주거지에 큰딸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퀵서비스 기사로 위장해 집에 들어가 작은딸과 어머니를 살해했다.

이날 경찰은 김 씨에게 살인·절도·특수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 침해 등 5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송치 직전 경찰 포토 라인에 선 김 씨는 “이렇게 뻔뻔하게 눈을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며 유가족들에게 사과했다. 차분한 표정으로 취재진의 요청에 잠시 마스크를 벗기도 했던 그는 범행 동기와 스토킹에 대한 추가 질문에는 “죄송하다”는 말로 일관하며 호송차에 올랐다.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강동헌 기자 kaaangs10@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김태현, #노원세모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