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나빌레라' 송강, 남은 인생 전부 건 박인환의 꿈 위해 참스승으로 성장




‘나빌레라’ 송강이 ‘제자’ 박인환의 발레리노 꿈을 이뤄주기 위해 진심을 다하는 참스승으로 한 단계 성장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에서는 덕출(박인환)의 진심을 북돋아주는 원동력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된 채록(송강)과 알츠하이머도 이겨내려는 덕출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채록은 덕출에게 길거리 한복판에서 정신을 잃게 된 사연을 묻지만 덕출은 오히려 “내가 왜 채록이를 못 알아봐. 잠깐 멍 때려서 그래”라는 거짓말로 자신의 병을 숨겼다. 점점 악화되는 덕출의 알츠하이머로 인해 고민에 빠졌던 채록은 결국 덕출의 아들 성관(조복래)에게 사실을 털어놨다. 이 과정에서 채록은 덕출이 발레를 포기하지 않도록 옆에서 도와주는 발레 수호천사가 되길 자처했다.

이후 채록은 발레 연습량을 늘려 덕출의 실력 향상을 위해 채찍질하는 한편, 덕출의 핸드폰에 위치 추적 어플을 깔아 언제 또 길을 잃고 헤맬지 모르는 덕출의 발병에 대비했다. 누구보다 발레를 향한 덕출의 진심을 잘 아는 채록이었기에 ‘제자’ 덕출에게 뜻하지 않게 찾아온 알츠하이머는 ‘스승’ 채록의 마음가짐까지 바꿔놨다.



특히 채록은 “그냥 즐기세요”라며 덕출의 노력을 무시하는 선배 황희(서인국)의 말에 기분이 상했고, 그에게 “알아요, 쉽지 않다는 거. 그런데 발레슈즈 처음 신는 그 순간부터 쉬운 사람 없잖아요. 할아버지 남은 인생 전부 다 걸고 하는 거예요”라며 덕출의 진심을 대신 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미숙한 병아리 스승에서 진정한 스승의 의(義)를 찾기 시작한 채록의 한걸음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시한폭탄이 터지듯 덕출에게 위기가 찾아와 긴장감을 높였다. 채록, 승주와 함께 발표 모임에 가기로 한 덕출의 기억이 또다시 사라지게 된 것. 화장실 변기에 쭈그려 앉아 자신의 머리를 때리며 “기억해야 돼. 정신차려야 돼. 덕출아”라고 혼잣말하며 무언가를 기억해내려고 애쓰는 덕출의 모습이 시청자까지 울컥하게 했다.

한편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나빌레라’ 10회는 20일 밤 9시에 방송한다.

/최수진 ssu012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