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영상]한국인 조롱 댓글에 '웃겨요' 누른 벨기에대사관

[서울경제 짤롱뉴스]

지난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 가게에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왼쪽)이 옷 가게 직원의 뺨을 때리고 있다./출처=옷 가게 CCTV, SBS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대사의 부인이 옷 가게 직원의 뺨을 때리고 신발을 신고 흰색 바지를 시착해보는 등 무개념 행동을 해 논란인 가운데 벨기에대사관이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한국 사회 내의 공분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주한벨기에대사관이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의 폭력과 관련한 사과문에 달린 한국인 조롱 댓글에 ‘웃겨요’ 공감을 보낸 화면. /연합뉴스


23일 주한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에는 이 사건에 대한 대사관 대응을 비난하는 댓글 수백 개가 달렸다.

특히 한 네티즌은 대사관이 한국인들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난한 외국인의 댓글에 '웃겨요' 스티커를 남기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점을 문제 삼았다.

한 외국인이 한국인들을 "울보들"로 칭하며 "중국인이 너희 뺨을 때리니까 너희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우는 모습이 즐겁다"라는 댓글을 올렸는데 여기에 대사관이 '웃겨요'를 눌렀다는 것이다.

이 댓글은 현재 삭제된 것으로 보이지만 캡처본이 남아있다.



지난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 가게에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왼쪽)이 옷 가게 직원의 뺨을 때리고 있다./출처=옷 가게 CCTV, SBS


앞서 벨기에대사관은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한 벨기에 대사는 지난 9일 벌어진 그의 부인에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벨기에 대사관 측은 "어떤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 주한 벨기에 대사는 부인이 입원하던 당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에 대한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므로, 주한 벨기에 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인터뷰하지 않을 것"이라며 "주한 벨기에 대사는 그의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벨기에 대사관은 "대사 부인이 지난주부터 뇌졸중으로 인해 입원 치료 중으로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다. 대사 부인이 하루 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해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 A씨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 가게에서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 이를 말리는 다른 직원의 뺨과 뒷통수를 때렸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