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해외증시
[글로벌핫스톡] 中 생활가전 1위 메이디그룹...적극적 M&A로 경쟁력 강화

조철군 NH투자증권 기업분석부 연구원





메이디그룹은 지난 2000년 4월 설립된 중국 1위 종합 백색 가전 업체다. 2020년에는 그리전기를 제치고 중국 1위 에어컨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기준 사업 부문별 매출 비중은 에어컨 42%, 냉장고·세탁기 등 소비 가전 40%, 산업용 로봇 및 공장 자동화 8%, 기타 10%다. 해외 지역에 총 17개 생산 기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해외 매출 비중은 42%에 달한다.



메이디그룹은 적극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으며 기존 사업부와의 시너지 효과에 기반해 원가 절감 및 제품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2016년 일본 가전 업체 도시바의 가전 사업부 인수를 시작으로 이탈리아 중앙 공조 설비(HVAC System) 업체인 클레빗과 미국의 진공청소기 제조사인 유레카 등 글로벌 기업을 인수했다.

2017년 1월에는 세계 4대 산업용 로봇 제조 업체인 독일 쿠카를 인수하는 데 성공하면서 산업용 로봇 및 공장 자동화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현재 쿠카의 실적 기여도는 낮지만 중국의 산업용 로봇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된다.



메이디그룹은 지난 9년간 막대한 자금을 디지털 전환(트랜스포메이션)에 투자해 생산 효율성 극대화를 추진했다. 2018년 출시한 산업 인터넷 플랫폼 ‘M.IoT’를 기반으로 광저우 남사 에어컨·냉장고 공장의 디지털화 등을 진행한 결과 생산 라인 인력이 25% 감소한 반면 생산량은 기존의 두 배인 90만 대로 증가하는 등 생산 효율성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

올해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가전제품 수요 증가가 기대되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우려도 존재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중국 내 에어컨 평균 판매 단가가 전년 동월 대비 상승세를 지속 중이라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메이디그룹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환율 변동 이슈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편이다. 관련 위험 회피(헤지)를 위해 파생상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원자재 가격 상승은 중소 업체의 가격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어 상위 업체의 경우 시장점유율 확대에 긍정적이다. 최근 반도체 공급 차질 여파가 가전 업계로 확대되며 중국 내 일부 중소 업체들이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한 상위 업체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다.

춘제 연휴 이후 큰 폭의 주가 조정으로 밸류에이션 부담이 완화됐다. 올해 견조한 실적 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높은 배당 성향 유지와 자사주 매입 등 적극적인 주주 환원 정책 시행을 통한 투자자 신뢰 강화 및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

/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