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근대미술관 모임 "이건희 미술관 논의 원점 재검토를"

국립근대미술관을 원하는 사람들 모임 입장문

정부 '통합전시관' 방침에 "고민 결여된 결론"

공청회도 없이 처리, 기증자 취지 왜곡 등 지적

황희(왼쪽) 문체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을 위한 기본원칙 및 활용 기본방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기증품을 한 곳에서 전시하는 가칭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관’ 건립 계획을 밝힌 데 대해 ‘국립근대미술관을 원하는 사람들 모임’이 “원점 재검토”를 주장하고 나섰다. 미술계 인사 670여 명이 참여하는 이 모임은 기증의 뜻을 살리고, 한국 미술계 발전을 위해서는 기증품을 모두 모은 기관보다는 국립근대미술관을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모임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가칭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은 애초에 구상했던 짬짜면 같은 ‘통합전시관’의 새로운 대체어”라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7일 발표한 내용은 기관의 소장품 확보 및 확대 방안, 건축비와 연간운영비, 조직 그리고 개관 후의 효과에 대한 검토를 결여한 성급한 결론”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이번 논의가 ▲국민적 관심사가 매우 높은 사안임에도 형식적인 토론회나 공청회 한번 없이 처리됐고 ▲하나의 기관을 설립해 그곳에 모든 기증품을 모으는 것은 기관별 특성에 맞춰 기증한 취지를 왜곡하는 것이며 ▲국립중앙박물관·국립현대미술관의 협업 운영이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시스템’이 될 수 있다는 점 등을 들어 기관의 지속 가능성에 의문을 표했다. 그러면서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의 건립 철회 ▲국립현대미술관으로부터 국립근대미술관 분리 독립·신설 ▲공개 토론회 개최 등을 요구했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7일 이건희 컬렉션의 활용 방안과 관련해 가칭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을 건립하기로 하고,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용산구 용산가족공원 인근 땅 두 곳을 최종 후보지로 발표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송주희 기자 ssong@sedaily.com
어렵고 모른다고 부끄러워하지 않고, 열심히 물어보고 공부하겠습니다.
안다고 자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