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화이자 맞고 '하반신 마비'···"영원히 못 움직일 수 있다고"
/사진=네이버 카페 '코로나 백신 부작용 피해자 모임' 캡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발생한 각종 부작용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20대 초반의 동생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하반신 마비가 왔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왔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생이 화이자 백신 1차 맞고 3주 뒤 하반신 마비가 왔습니다'라는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백신을 맞은 동생이) 집에서 쉬고 있었는데, 처음에 쥐나 난 것처럼 찌릿해서 '산책 갔다오면 되겠지', '시간이 지나면 되겠지'했다"면서 "하지만 시간이 점점 지날수록 하반신쪽이 움직이지 않았고, 1시간도 안 되는 사이에 걸을 수가 없게 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작성자의 주장에 따르면 동생 A씨는 지방의 한 대학병원에 가서 CT촬영을 했지만 병원에서는 '허리에서 뭔가 보이는 게 있는데 정확하게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소견을 들었다.

/연합뉴스




이에 A씨는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에 입원해 재차 검사를 했지만 마찬가지로 '정확하게 무엇 때문에 갑자기 마비가 온지 모르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작성자는 "동생이 CT도 찍고 MR도 찍고 한 결과 척주염증이라고 하더라"라며 "의사는 코로나 백신으로 척추염이 생긴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병가를 내기 위해 받은 진단서에는 백신부작용에 따른 척추염이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가족들은 동생의 척추염이 코로나 백신 부작용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동생은 그전에 건강했고 먹던 약도 없고 앓던 병도 없었다"고도 했다.

현재 물리치료를 받고있는 것으로 보이는 동생의 사진을 공개한 작성자는 "동생이 입원하고 3주째 재활운동을 하고 있지만 아직 걸을 수 없는 상태"라면서 "척추염으로 처방받은 약의 골든타임이 6~9주라던데 그 사이에 못 움직이면 영원히 못 움직인다더라. 동생이 전처럼 움직이길 바란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화이자 1차를 맞고 하반신 마비가 왔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같은 내용의 청원글을 올렸다.

해당 청원은 사전동의 100명 이상의 기준을 충족해 관리자가 검토 중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