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K팝 聖地로'...국내 최초 아레나 'CJ라이브시티' 6년 만에 첫삽

메타버스 기술도 적용...2024년 완공 예정

최신 인프라에 실내 2만, 야외 4만 수용 가능

CJ "연간 1.6조 수준 경제 파급 효과 기대"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




국내 최초 아레나이자 세계 최초 K팝 전문 공연장이 될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착공식이 27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렸다. CJ 측이 개발사업권을 확보한 지 6년 만으로, 준공 예정시기는 2024년이다. 수용 가능 인원은 실내 2만 명, 야외 4만 명이나 메타버스 기술을 적용하면 무한 관중을 대상으로 한 공연도 가능해 아레나가 문을 열면 전세계 한류 팬들의 성지(聖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CJ 측의 기대다.

CJ에 따르면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 들어서는 CJ라이브시티는 아레나를 중심으로 10만 평(32만6,400㎡) 규모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음악 디스트릭트(Music District) 등 콘텐츠 경험형 시설이 들어서며, 문화콘텐츠 업무시설,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 상업·숙박시설, 친환경 생태 공간 등도 자리하게 된다.

복합단지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아레나의 경우 단 하루 만에 대형 공연 무대의 설치·해체가 가능한 최상의 인프라를 갖추도록 설계돼 있다. 이렇게 되면 연중 190회 이상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가 열릴 수 있다. 리허설을 위한 공간도 별도로 마련되기 때문에 무대 연출의 완성도와 퍼포먼스 수준도 최고치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K팝 뿐 아니라 해외 아티스트의 내한 공연도 이곳에서 열릴 수 있다.



완공 후 운영은 미국 AEG와 CJ가 공동으로 맡게 되며, 연간 기대 방문 인원은 내국인과 방한 관광객을 모두 포함해 2,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대하는 경제 효과는 연간 1조6,000억 원 수준이다. 취업 유발 효과도 28만 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세계적인 K팝 인기에도 불구하고 변변한 공연장 하나 제대로 갖지 못해 안타까워했던 K팝 팬들의 아쉬움을 날리는 데서 더 나아가 국가 경제에도 기여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CJ 측 기대다.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에서 열린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착공식에서 황희 문체부 장관 등이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제공=문체부


한편 이날 착공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행정1부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홍정민·이용우 의원,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비롯해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가 참석했다.

황 장관은 “국내외 팬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기쁜 소식”이라면서 “우리 대중음악산업은 물론 한류관광산업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이끌어줄 것이라는 기대 또한 크다”고 말했다.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는 “전 세계가 우리를 찾아와 한국의 문화콘텐츠를 즐기는 인바운드(In-bound) 한류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고자 한다”면서 “CJ라이브시티는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살아있는 도시로, 전 세계 한류 팬이 찾아오는 ‘신(新)한류의 구심점’이자 ‘K-콘텐츠의 성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