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피플
WFP 총장, 일론 머스크에 "재산 2% 기부로 전세계 기아 해결"

세계 억만장자들에 '일회성 통큰 기부' 제안

"기후변화·팬데믹·전쟁에 기아 '퍼펙트스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블룸버그 억만장자 인덱스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 트위터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유엔 산하 구호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의 수장이 최근 증시 호황으로 자산이 많이 늘어난 억만장자들에게 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통큰' 기부를 제안하고 나섰다.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26일(현지시간) CNN방송 인터뷰에서 "지금 한 번만 나서달라"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으면 말 그대로 죽어버리는 4,200만명을 돕기 위해 60억 달러(약 7조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세계 최고의 부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등에게 건네는 제안인 셈이다.



블룸버그가 순자산이 10억 달러 이상인 전 세계 억만장자를 대상으로 매긴 순위에서 머스크는 2,870억 달러(약 335조원)로 1위, 베이조스는 1,960억 달러(약 229조원)로 2위를 달리고 있다. 비즐리 총장이 제안한 60억 달러는 머스크 순자산의 2%, 베이조스 순자산의 3% 정도에 불과하다.

미국 진보단체 '공정과세를 지지하는 정책연구소'에 따르면 미국 억만장자들의 순자산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2배로 부풀어 올해 10월 현재 5조400억 달러(약 5,888조원)에 달하고 있다.

비즐리 총장은 "(일회적 기부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매일, 매주, 매년 그렇게 해달라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시점이 기후변화, 코로나19 대유행, 전쟁 등 3대 악재가 상승작용을 일으켜 '퍼펙트스톰'이 닥친 때라 긴급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인도주의 위기가 가장 심각한 곳들로는 아프가니스탄, 중미, 에티오피아가 거론된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정파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아프간에서는 인구 절반인 무려 2,280만명이 굶주림에 처했다. WFP는 지난 25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아프간이 높은 실업률과 유동성 위기 때문에 인도주의 벼랑에 섰으며 320만명에 달하는 5세 미만 영유아가 위험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