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청와대
文대통령, 동남아·中·日 정상들에게 "종전선언 지지 당부"

아세안+3 정상회의서 "종전선언, 화해·협력 시작"

"한반도 비핵화 일관된 지지의 힘으로 희망 키워"

RCEP, FTA, ODA 등 거론..."그린 뉴딜 경험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27일 1시간20분 동안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아세안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힘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에 대한 희망을 키워갈 수 있었다”며 “화해와 협력의 시작인 ‘종전선언’을 비롯해 평화의 한반도, 함께 번영하는 동아시아를 향한 길에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정상회의서 아세안 9개국과 중국, 일본의 정상들과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대한 대응, 협력 성과,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의 7대 핵심 분야 협력을 ‘아세안 포괄적 경제 회복 프레임워크(ACRF)’와 유기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기후변화, 디지털, 보건 분야 중심으로 공적개발원조(ODA)를 확대해 아세안의 디지털 경제 전환과 기후위기 대응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의제 발언을 통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등을 토대로 역내 공급망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함께 이뤄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한국은 연내 RCEP 비준을 완료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글로벌 공급망 복원과 교역·투자 촉진을 위한 필수인력 이동의 제도적 보장을 위해 접종증명 상호 인정, 기업인 신속통로 등 역내 인적 교류 활성화 방안 등 전향적인 조치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디지털 역량의 상생 발전을 위해 한국은 스마트 시티, 디지털 정부, 디지털 재난관리, 온라인 교육, 디지털 콘텐츠를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기후위기 대응 노력으로 지속가능한 동아시아를 만들기 위해 한국의 그린 뉴딜 경험을 적극 공유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역내 식량안보 증진을 위한 지속 기여 의지를 표명하고 자유로운 경제질서 유지를 위한 RCEP의 조기 발효 필요성, 금융안전망 구축을 위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 활용 등을 언급했다.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AOIP)과 일본의 인태 구상 간 연계 증진에 대한 기대를 표명하기도 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공중보건 거버넌스 강화, 사이버안보 거버넌스 교류 증가 금융협력 활성화, 에너지·식량 안보에 대한 관심 등을 거론했다. RCEP의 조속한 발효를 위한 노력,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