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성추행 당할뻔한 10대 소녀 구했다…용감한 여성들의 정체

서울시 '안심귀가스카우트' 활약에 60대 남성 검거

서울시 안심귀가스카우트 대원. 연합뉴스




한밤중 10대 여성에게 접근해 신체 접촉을 하려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겁에 질린 10대 여성을 도운 것은 다름 아닌 서울시 ‘안심귀가스카우트’ 대원이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후 10시 14분께 서울 금천구 시흥5동 골목길을 순찰 중이던 여성 안심귀가스카우트 대원 2명은 60대 남성이 10대 여성의 손목을 잡고 데려가는 것을 목격했다. 스카우트 대원은 끌려가던 여성의 겉옷이 반쯤 풀어헤쳐져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 따라갔고, 60대 남성은 근처 벤치에 앉아 10대 여성을 안으려 하고 있었다.



스카우트 대원들은 그들에게 서로 아는 사이인지 물었고 상황을 직감한 대원들은 대화를 이어나가면서 112에 신고했다. 남성은 대원들에게 여성과 술집에서 만난 사이라고 답했지만, 10대 여성은 자신이 여섯 살이라고 말하며 공포에 질려 상황을 제대로 말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60대 남성은 신고 후 2분 만에 현장에서 검거됐으며, 경찰은 이 남성을 성범죄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금천경찰서는 스카우트 대원들에 감사장을 수여하고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서울시도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2인 1조로 구성된 안심귀가스카우트는 오후 10시에서 새벽 1시까지 늦은 밤 귀가하는 시민들과 동행해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해 지난해 17만건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했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30분 전에 다산콜센터 120 또는 해당 자치구 상황실로 연락하거나 '안심이 앱'을 통해 예약 신청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