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인터뷰②] 이주혁 "음색 칭찬 많이 들어 무감해…다른 욕심 생겨요"
이주혁 / 사진=MA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①] 이주혁 "'싱어게인' TOP6 중 첫 솔로, 부담되지만 스타트 잘 끊어야죠"에 이어서…

‘음색 요정’ ‘음색 깡패’ 등 이주혁의 이름 앞에 달리는 수식어는 항상 음색과 관련된 것이다. 이주혁 스스로도 음색을 강점으로 여겼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확실한 무기로 내세웠다. 하지만 이제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거만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음색 칭찬은 너무 많이 들어서 이제 무감해요. 대신 다른 욕심이 생겨요. 당연하게 가꿔 나가야 할 소양인데, 감정선이라든지 가창력이라든지 또 플러스알파로 새로운 장점을 만들어야 할 것 같아요. 경연을 많이 거쳐오다 보니 제가 첫 소절을 불렀을 때 ‘얘 목소리 뭐야’라는 감탄사가 나오게 할 자신은 있거든요. 그런데 그 뒤에 ‘이런 감정이 있어? 이런 가창력까지 갖고 있네’라는 요소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 같더라고요. 그렇게 해야 제가 더 롱런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음색만이 아닌 다른 무기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든 계기는 JTBC ‘싱어게인2’였다. 수준 높은 보컬 실력은 물론 특이한 음색을 가진 참가자가 수두룩한 경연에서 자신을 다시 돌아보게 됐다. 음색에만 치중하다 보니 표현할 수 있는 부분에 한계를 느꼈던 것이다.

“음색과 관련한 수식어가 많이 붙다 보니 강박이 있었어요. 그런 것들이 오히려 제 자신을 가둔 것 같아요. 그래서 5라운드에서 ‘라일락이 질 때’를 부르고 난 뒤 ‘나도 어느 정도 노래를 할 수 있는 사람인데 내 강점을 음색에만 가두지 말자’고 생각했었죠. ‘가창력을 보여줄 수 있는 노래를 조금 더 빨리 보여드렸다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남았어요.”



‘싱어게인2’를 통해 ‘내려놓는 법’도 배웠다. 감정 기복이 큰 스타일이었던 그는 ‘싱어게인2’ 이후로 뭐든지 즐기려 하고 있다. 내려놓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크게 와닿게 해준 사람은 5라운드에서 대결 상대였던 가수 나겸이다. 항상 꿈에 그리던 매니악한 음색을 가진 이상향이었다. 거기에 노래도 잘 하고 감정 표현까지 수준급인 그를 동경했다.

“제가 존경하는 나겸 누나와 대결을 하게 되니까 영광스러우면서도 다 내려놓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기타도 내려놨고요. ‘이왕 이렇게 된 거 새로운 도전을 해보자’는 마음이었어요. 제가 기타를 내려놓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되게 컸거든요. 항상 기타를 메고 노래했고, 몸치인 저에게 하나의 도피처 같은 거였죠. 근데 생각해 보니 마이크 스탠드를 활용해도 되고 여러 가지 대안들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기타를 놨는데 이상하게 안 떨렸어요. 제가 너무 제 안에 갇혀 있었다는 걸 깨닫게 된 거죠. 저라는 껍질을 깨부수고 나온 느낌이었어요.”





이주혁은 ‘싱어게인2’가 세 번째 서바이벌이다. 지난 2019년 JTBC 밴드 결성 프로젝트 ‘슈퍼밴드’에 출연해 밴드 루시로 종합 2위에 올랐고, 지난해 종영한 Mnet 차세대 포크·어쿠스틱 뮤지션 발굴 프로그램 ‘포커스'에도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 번도 힘든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세 번이나 도전한 그에게 ‘서바이벌 중독자’라는 말도 따른다.

“서바이벌을 할 때마다 너무 힘들어요. 그런데 하고 나면 남는 게 정말 많아요. ‘슈퍼밴드’ 끝나고도 루시 멤버들이나 호피폴라처럼 친한 멤버들이랑 계속 연락하고 있고요. 다른 악기 친구들과도 연락하면서 앨범 작업도 같이 하는데 정말 재밌어요. 서바이벌이 힘든 만큼 그 안에서 더 끈끈해지는 게 있는 것 같아요. ‘포커스’ 때는 ‘슈퍼밴드’처럼 친해진 분들이 없어서 너무 아쉬워요. 거긴 조금 더 차분한 분위기거든요. 대신 제가 동경하던 분들이 굉장히 많이 나와서 좋았어요.”

“이번에 ‘싱어게인2’ 하면서도 정말 많이 끈끈해졌어요. 톱6 활동도 같이 하고 있다 보니 더 끈끈해지는 거 같아요. 서로가 서로에게 기대면서 배워가는 것도 있고요. 정말 얻어 가는 것도 많고 느끼는 것도 많고 정말 나오길 잘한 것 같아요.”(웃음)



이렇게 계속 서바이벌에 문을 두드리는 것은 ‘이주혁’이라는 가수를 세상에 알리기 위해서다. 코로나 시국에 밴드가 설 수 있는 자리는 점점 더 좁아졌다.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게 없었고 답답한 시간의 연속이었다. 타 프로그램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이가 다시 서바이벌에 도전하는 것도 쉬운 결정은 아니었으나, 할 수 있는 걸 찾다 보니 결국엔 또 경연이었다.

“처음에는 안 나오려고 했어요. 고민을 정말 많이 했죠. ‘그냥 내 음악을 하는 게 맞나’라는 생각을 하다가 나중에 해보지 않고 후회하는 것보다 해보고 후회하자는 생각으로 나오게 됐어요.”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했어요. ‘나는 가진 게 아무것도 없다. 내려갈 때가 더 없는 사람이다’라고요. 잃을 게 없어야 무서울 게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사실 제가 이번에는 그게 잘 안됐나 봐요. 그래서 경연하는 걸 보면 막 손을 바들바들 떨면서 연주를 하거든요. 경연할 때마다 떨리고 긴장하는 건 어쩔 수 없는데 이번에 좀 유난히 심했던 것 같아요. 쌓아온 게 없지는 않아서인 것 같아요.”

많은 것을 겪고 깨닫고 성장한 현재, 이주혁은 큰 욕심보다 새로운 도전을 즐기고 있다. 솔로로 데뷔하는 이 순간에도 큰 성공보다는 ‘이주혁이 이런 모습도 있었어? 이런 밝은 모습도 있었어?’라는 말이 나올 수 있게 하고 싶다.

“어릴 때는 빨리 성공하고 싶었어요. 지금은 빠르든 늦든 상관없어요. 옛날에는 내가 만든 노래로 유명해지고 싶은 패기가 있었는데 많이 둥글둥글 해진 것 같아요. 그냥 많은 사람들이 제 노래를 어떻게든, 어떤 경로로든 듣고 행복해했으면 좋겠어요. 긍정적이고 좋은 에너지를 많이 전파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어요. 그렇게 꾸준히 하다 보면 언젠가는 많이 사랑받을 수 있지 않을까요?”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