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저커버그가 게임체인저로 예고한 VR헤드셋 끝판왕 '미러 레이크' [정혜진의 Whynot실리콘밸리]

인사이드더랩 간담회서

1.0 시력 구현하는 '버터 스카치',

하프돔 등 시제품 5종 공개

장점 모은 '미러 레이크'서 상용화 가능할 것

메타 리얼리티랩이 개발 중인 VR헤드셋 /사진 제공=메타




16일(현지 시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가 홀로케이크 VR헤드셋을 착용하고 있다. /사진 제공=메타


메타(옛 페이스북)이 사람의 망막과 유사한 ‘시력 1.0’의 해상도를 구현하는 가상현실(VR) 기술을 비롯해 다양한 VR헤드셋 시제품을 공개했다. 애플이 혼합현실(MR) 헤드셋을 조만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되는 상황에서 메타의 기술력을 공개해 시장 우위를 이끌어가겠다는 전략이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6일 ‘인사이드더랩’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인간의 시각의 최대 능력을 구현하는 디스플레이는 (VR상에서) 진정 중요한 것들을 새롭게 열어 젖힐 수 있다”며 “실제 세계처럼 생생하고 사실적인 삼차원(3D) 디스플레이를 만들기 위해서는 흥미로운 문제들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비주얼 튜링 테스트'를 주제로 진행됐다. 비주얼 튜링 테스트는 컴퓨터상 이미지가 실제 사물과 유사한지 여부 가리는 테스트다.

저커버그는 비주얼 튜링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망막이 구현할 수 있는 해상도를 보장하는 디스플레이, 상을 깨짐없이 구현하는 왜곡 보정 기술, 최대치의 밝기, 시선을 추적할 수 있는 가변 초점 렌즈 등을 꼽았다.



인간 망막이 보여주는 해상도를 구현한 '버터 스카치' /사진 제공=메타


공개한 VR 헤드셋 중 눈길을 끈 것은 인간 망막이 보여주는 해상도를 구현한 '버터 스카치'다. 버터 스카치는 우리나라로 치면 시력 1.0에 해당하는 시력을 구현할 수 있는 미국 기준 정상 시력으로 평가되는 '20/20 비전'을 구현한다. VR 내에서 사물을 VR 내에서 시력 검사표 글자를 또렷하게 구분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인간의 시야를 구현하기 위해 해상도를 각도당 60픽셀 수준으로 구현했다. 이를 통해 현재 판매 중인 오큘러스 퀘스트2보다 약 2.5배 뛰어난 해상도를 구현했지만 시야는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다.

2017년부터 연구 중인 것으로 알려진 하프돔 VR 기기의 차세대 버전인 ‘하프돔3’도 공개됐다. 현재 고정 초점으로 작동하는 VR헤드셋과 달리 메타는 “아이 트래킹(눈 움직임 추적)이 가능한 가변 초점 렌즈를 활용한 기기를 5년간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밝기 또한 VR디스플레이에 있어서는 중요한 기능이다. 메타는 HD TV와 유사한 수준의 1만 니트에 달하는 밝기를 자랑하는 스타버스트 헤드셋을 선보였다. 다만 커다란 램프를 단 것 같은 형태로 상용화까지는 많은 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만 니트에 달하는 밝기를 자랑하는 스타버스트 헤드셋 /사진 제공=메타


메타가 이를 바탕으로 각 헤드셋의 장점을 조합한 완벽한 모델로 삼고 있는 건 ‘미러 레이크’다. 스키 고글 같은 폼팩터에 홀로케이크2 구조를 구현했고 지난 7년간 개발한 가변 초점 기술과 아이 트래킹 기술을 탑재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스템의 형태를 띌 것이라는 설명이다. 저커버그 CEO는 “미러 레이크 콘셉트는 아직 성능이 보장되지 않았다”면서도 “이게 구현된다면 VR 시각 경험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훌륭한 복합현실(Mixed Reality)과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기기가 개발된다면 TV나 스크린은 홀로그램으로 구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