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폴젠코리아 “구옥도 신축 느낌으로” 폴딩도어 선택 팁 공개

발코니 확장 없이 공간활용 채광효과↑ 단열방풍방음 기능성 따져야





집은 휴식을 취하는 장소를 넘어 거주자의 취향을 드러내는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인테리어와 홈스타일링을 주제로 하는 콘텐츠들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으며, 셀럽이 선택한 인테리어 소품과 각종 아이템들이 시시때때로 화제가 된다. 인테리어 시공을 하기에 앞서 SNS를 통해 일반인 인테리어 고수들의 안목을 참고하는 경우도 많다.

‘폴딩도어(Folding Door)’는 최근 창호업계에서 대세로 떠오른 아이템 중 하나다. 여러 장의 문을 상·하부 구동장치에 의해 접거나 펼 수 있도록 한 접이식 문으로 공간 활용성과 채광효과를 두루 높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에 카페 등 상업공간부터 아파트 발코니에 이르기까지 널리 활용되는 추세다.

폴딩도어 설치 시, 상업공간에서는 매장 내부를 자연스럽게 노출하여 고객 유입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매장 내 환기에도 유리하다. 인테리어 측면에서도 개방감과 한층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좋다.

아파트 등 주거공간에서는 폴딩도어 시공으로 발코니를 홈카페, 응접공간, 실내 정원 등 거주자가 원하는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폴딩도어를 닫으면 거실과 발코니를 분리하여 단열과 방음,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고 문을 닫으면 아늑한 공간을 누리는 것이 가능하다.

다만, 폴딩도어는 아파트 등 입주 시 기본옵션으로 제공되지 않고 입주 전 인테리어 업체를 통해 별도로 설치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구옥이나 발코니 확장을 하지 않은 아파트에 폴딩도어 시공을 통해 더욱 화사하고 넓은 공간으로 리모델링하는 사례도 많다.

폴딩도어 전문기업 ㈜폴젠코리아 관계자는 “상업공간은 물론이고 발코니 공간을 홈카페 등으로 활용하고자 폴딩도어를 설치하는 일반소비자가 크게 늘고 있다.”라며 “전체 리모델링이나 발코니 공사 없이도 거실을 넓게 활용하고 외부 풍경을 집안으로 들여오는 효과도 얻을 수 있는 것이 폴딩도어 설치의 장점”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반 창문보다 단열 기능이 아쉽다는 측면에서 폴딩도어 시공을 망설이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와 관련해 관계자는 “최근 출시되고 있는 폴딩도어는 단열, 방음, 방풍 기능성이 뛰어나 거실로 유입되는 겨울철 차가운 공기와 외부 소음 등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라고 설명했다.

폴젠코리아의 단열폴딩도어는 복층유리 및 삼중유리를 적용한 제품으로 단열, 방음, 방풍 기능이 뛰어나다. 업계최초로 국제공인시험기관의 폴딩도어 성능 요구사항인 구조성능과 수밀성능, 기밀성능 테스트를 통과했다.

단열폴딩도어 24T제품이 기밀성 1등급, 열관류율 1.4W/m²K 수준이며 32T제품은 기밀성 1등급에 열관류율 1.2W/m²K이며 폴리아미드를 단열재로 적용해 결로차단과 단열성을 향상시켰다. 최근에는 열관류율 1.0W/m²K 이하 수준의 1등급 단열폴딩도어 신제품을 출시했다. 특히 하드웨어와 부속을 자체 공장에서 생산해 신속하게 공급하여 가격경쟁력까지 갖췄다.

이와 같은 제품의 우수성은 대규모 단열폴딩도어 공사 프로젝트 수주 실적을 통해 입증한 바 있다. 수도권과 지방의 프리미엄 아울렛 현장에 폴젠코리아의 단열폴딩도어가 설치된 바 있으며 인천 서운단지 내 기업 사옥에 600세트 이상의 단열폴딩도어가 공급됐다.

한편, 인천테크노파크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 창업도약패키지 선정기업인 폴젠코리아는 미국, 캐나다, 남아메리카, 인도, 베트남, 태국, 필리핀, 미얀마 등 해외로도 활발한 수출을 진행 중이다. 최근 신공장으로 확장 이전을 마치고 생산설비를 보강하고 국내 시장 및 해외 시장 수출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