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콘텐츠 고속도로’ 뚫을 것”…메타보라, ‘크로스체인’으로 글로벌 노크

폴리곤과 크로스체인 파트너십 발표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가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블록체인 행사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KBW2022)’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메타보라




카카오게임즈(293490)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메타보라가 향후 ‘크로스체인’ 전략을 기반으로 자사 콘텐츠와 게임의 확장성을 높여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크로스체인이란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잇는 기술로, 특정 블록체인에 귀속된 콘텐츠가 다른 블록체인으로 확장돼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는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블록체인 행사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KBW2022)’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로드맵 발표했다. 우 대표는 “지난 6개월간 탈중앙화 거래소, 마켓플레이스 등을 만들고 콘텐츠 파트너, 거버넌스카운슬을 모시는데 바삐 움직여 왔다”며 “아이러니하게도 그렇게 할수록 아직 준비되지 못한 한 점이 있다고 느꼈고 무언가 더 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라2.0 단계가 생태계를 성장시키는 의미였다면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라 한 단계 ‘퀀텀점프’해야 한다고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메타보라의 모회사인 카카오게임즈, 이를 넘어 카카오 공동체가 가진 지식재산권의 강점에 집중했다. 우 대표는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라인업 해보면서 보라는 현재 카카오게임즈, 카카오 테두리 안에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판단했다. 그것은 곳 게임 콘텐츠, K콘텐츠, 좋은 IP를 손쉽게 확보할 수 있단 걸 뜻했다”고 말했다.



보라가 가진 콘텐츠의 강점을 활용하기 위해 그가 선택한 것이 크로스체인 전략이다. 우 대표는 “이미 가진 좋은 콘텐츠로 글로벌 이용자들을 어떻게 만날지 고민했다”며 “그 고민 끝에 나온 키워드가 ‘크로스체인’이다”고 말했다. 크로스체인 전략의 첫번째 파트너는 이더리움의 확장 플랫폼인 폴리곤이다. 기술 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보라 기반 블록체인 콘텐츠들은 폴리곤 생태계와 호환되며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우 대표는 이러한 결정을 두고 “한마디로 보라 내부로,보라 생태계로 이용자들을 흡수하고 여기서 모든 걸 해결하겠다는 게 아니라 우리가 가진 콘텐츠나 게임들을 블록체인 지갑 이용자에게 잘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는 걸 의미한다. 그렇게 되면 보라가 확장하는 속도도 빨라지고 콘텐츠 이용자 유동성도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위메이드, 컴투스 등 블록체인 게임사들이 앞다퉈 메인넷을 론칭하며 자사 블록체인 플랫폼을 생태계 한가운데 두려는 흐름과 대비되는 흐름이다.

한편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이날 ‘버디샷’,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라이징윙즈의 ‘컴피츠’ 등 올 하반기 선보일 보라 온보딩 게임을 비롯해, 캐주얼 대전 ‘보라배틀(가칭)’, 스포츠 시뮬레이션 ‘베이스볼 더 블록(가칭)’, 스크린골프를 활용한 ‘프렌즈 스크린 NFT(가칭)’ 프로젝트 등 추후 라인업을 공개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