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작은 아씨들' 김고은·남지현, 피 흘리는 김미숙 목격했다…시청률 소폭 상승

/사진=tvN ‘작은 아씨들’ 방송 화면 캡처




'작은 아씨들' 푸른 난초가 다시 한 번 불행을 불렀다.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은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기준 시청률 8.3%를 기록했다. 지난 방송과 비교해 1.3%P 상승한 수치다.

진화영(추자현)의 죽음이 박재상(엄기준)과 관련됐다고 생각한 오인주(김고은)는 그 길로 진화영의 집으로 향했다. 자신이 그 집에 간다면 누가 가장 먼저 달려오는지 확인하고 싶었던 것. 현장에 모습을 드러낸 이는 고수임(박보경)이었다. 짧은 대치를 끝으로 돌아선 두 사람이었지만, 이 돌발 행동은 최도일(위하준) 역시 흔들었다. 오인주가 자신도 의심하고 있음을 깨달은 최도일. 오인주로서는 그가 돈을 위해 여자친구도 희생시켰다는 소문을 들은 이상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말을 들은 최도일은 소문 속 여자친구가 자신이 신분 세탁을 해준 첫 번째 클라이언트라는 의외의 진실을 밝히며 못내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렇듯 박재상을 향한 의심을 키워가는 오인주였지만 대세는 그와 달랐다. 박재상은 오인경(남지현)이 폭로했던 부친의 부동산 의혹이 사실이라고 인정함과 동시에 그것들 모두 원기선의 차명 재산이었다는 이야기를 덧붙여 정면 돌파에 나섰다. 그의 과감한 한 수는 오히려 지지율을 폭등시키며 한 편의 드라마로 이어졌다. 반면 이로 인해 오인경은 곤란에 빠졌고, 오혜석(김미숙)은 그를 제지하고자 불러들였다. 사실 사실 오인혜(박지후)의 수술비 사건 이후 오혜석의 회사는 박재상의 힘이 작용해 점점 사정이 어려워지고 있었다. 하지만 오인경은 오히려 박일복의 등기부등본을 오혜썩의 회사에서 찾아냈다며, '그 사람들'에 대해 추궁했다. 이에 오혜석은 자신의 회사를 망하게 할 수도, 세 자매를 없애버릴 수도 있는 사람들이며 또한 "가장 낮은 곳부터 가장 높은 곳까지 어디에나 있는 사람들"이라고만 답할 뿐이었다.



이 가운데 원상아(엄지원)는 마침내 오인주에게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세계난초대회에 갈 것을 부탁했다. 이어 푸른 난초까지 건넨 원상아는 싱가포르에서의 일이 잘 마무리되면 '우리', 즉 '정란회'와 함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인주가 난초를 받은 것을 본 최도일은 우려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위험할 수 있다는 최도일의 손길을 단호히 거절한 오인주. 집에 돌아간 그는 향기를 마시면 자신이 원하는 것을 볼 수 있다는 원상아의 조언을 따라 천천히 숨을 들이켰다.

오인주가 스스로 찾은 '원하는 것'은 예상 밖이었다. 그는 오혜석에게 비자금 700억 원에 대한 비밀을 털어놓으며 "저 사람들 한 번에 다 보내버리면 안 돼요?"라는 마음까지도 드러냈다. 이미 원령가의 어두운 뒷면을 알고 있기에, 박재상이 무탈하게 시장을 지나 대통령까지 올라가는 것을 두고 볼 수만은 없었던 그였다. 박재상을 끌어내리기 위해서는 오혜석이 알고 있는 그의 비밀들이 필요했고, 여기에 비자금 장부가 합쳐진다면 지금의 판세를 완벽히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오인주의 계산이었다. 또한 그는 푸른 난초가 불러오는 죽음들에 대해서도 전했다. 진화영, 신현민(오정세)의 사고에서 이어지는 난초는 심지어 박효린(전채은)의 그림에도 담겨있었다. 오인주는 모든 죽음이 난초로 연결되어 있다며 꽃과 정란회에 대해 아는 것이 없는지를 오혜석에게 캐물었다. 하지만 대답을 듣기도 전, 오인주는 이상하리만치 쏟아지는 잠에 취해 눈을 감고 말았다.

늦은 밤 집에 돌아온 오인경은 절망적인 광경과 마주했다. 오인주가 피 흘리며 쓰러진 오혜석을 끌어안고 있었던 것. 그리고 그들 곁에는 푸른 난초가 놓여있었다. 기어코 세 자매의 가족까지 집어삼킨 위험은 더욱 휘몰아칠 후반부를 예고했다.

한편 박일복의 부동산 목록에서 원령 학교를 발견했던 오인경은 끊임없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의문들 끝에서 정란회, 그리고 푸른 난초를 발견했다. 대부분 죽거나 실종되어버린 과거의 정란회 중 몇 안 되는 생존자였던 오혜석. 하지만 그 역시 사고를 당하며 비금은 다시금 시작됐다. 어느새 실체화되어 다가온 위협을 세 자매가 뚫고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