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흔들리는 기시다 정권…데라다 이어 아키바 부흥상도 ‘위태’

한달새 경제재생상·법무상·총무상 줄낙마

정치자금 논란 아키바 부흥상도 '위태'

日언론 “단명한 아소 정권 전철 밟을지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취임 1년을 갓 넘긴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이 흔들리고 있다. 20일 데라다 미노루 총무상의 경질로 한 달 사이 각료 3명이 줄낙마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야당은 다음 낙마 타깃에 대한 공세를 예고하고 있다. 자민당과 통일교의 유착, 아베 전 총리 국장 강행 등 각종 논란에 인사 실패까지 겹쳐 내각 지지율이 정권 유지의 마지노선으로 불리는 30% 벽마저 위태로워지자 일각에서는 조기 개각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21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입헌민주당 등 일본 야당은 전날 사퇴한 데라다 총무상에 이어 동일한 정치자금 논란에 휩싸인 아키바 겐야 부흥상에 대한 사퇴 압박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키바 부흥상은 가족에게 사무실 임대료를 지불하는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활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미 그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 압박에 들어간 입헌민주당은 24일 시작되는 중의원 예산위원회 등을 기회로 내각의 ‘사퇴 도미노’를 가속화할 방침이다.



데라다 총무상은 후원회 정치자금 보고서에 사망한 회계 책임자의 이름을 기재해온 사실이 드러나 정치자금 불법 사용 의혹을 받아왔다. 야마기와 다이시로 경제재생담당상, 하나시 야스히로 법무상에 이은 그의 사퇴로 한 달 사이 총 3명의 각료가 물러났다. 기시다 총리는 “임명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인다. 더욱 긴장감을 갖고 국정 운영에 나서겠다”고 사과했다. 데라다의 후임으로는 이토 히로부미 조선통감부 초대 통감의 외고손자인 마쓰모토 다케아키 전 외무상이 임명됐다.

인사 실패에 여론도 악화일로다. 마이니치가 19~2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3%가 기시다 총리의 “조속한 사임을 바란다”고 답했다. 내각 지지율은 31%에 그쳤다.

기시다 내각이 각료들의 줄사퇴로 ‘단명’한 제1차 아베 신조 정권이나 아소 다로 정권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사히신문은 “연이은 사퇴로 총리의 구심력이 저하하고 있다”며 “‘사퇴 도미노’가 일어난 내각은 대부분 단기 정권으로 끝났다”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