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으르렁거리는 대형견 두고 피한 견주…60대 여성 물렸다

이미지투데이




자신이 키우는 대형견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60대 여성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견주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1일 인천지법 형사18단독 김동희 판사는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A(69·여)씨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24일 오후 3시께 인천시 강화군 한 건물 2층에서 자신이 기르는 대형견인 보더콜리 믹스견을 소홀하게 관리해 B(66·여)씨를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개를 기르는 사육장과 건물 사이에 잠금장치 없이 방충망만 설치해 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사건 당일 자신의 개가 건물 2층으로 올라와 B씨를 향해 으르렁거리는데도 저지하지 않고 피한 것으로 나타났다.

달려든 개에 왼팔이 물린 B씨는 전치 5주 진단과 함께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고, 피해자가 입은 상해가 가볍지 않다"고 판단하면서도 "피고인이 과거에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초범이란 점과 피고인 나이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개물림, #견주, #벌금형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