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냈다 하면 품절…유통가에 뜬 '24일 캘린더'

크리스마스 기다리는 어른이 위한 선물

유통가 연말 ‘어드벤트 캘린더’ 인기

12월 1~24일 매일 한 개 선물 개봉 콘셉트

롯데百 뷰티 우수고객 증정용 1000개 제작

랑콤·딥티크 등 고급브랜드 샘플 24개 담아

과자·술·보석 종류 다양, 카톡선물에도 등장

롯데백화점이 뷰티 매장 우수 고객에게 증정하기 위해 1000개 한정으로 제작한 ‘뷰티 어드벤트 캘린더’/사진 제공=롯데백화점




“내일은 뭐가 나올지 궁금해”

유통가에서 ‘특별한 달력’이 연말 선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듬해의 1년 365일을 담은 기존 달력과 달리 그해 12월 1일부터 크리스마스 전날인 24일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하루에 하나씩 종이 상자를 뜯어 그 안에 든 선물을 열어볼 수 있도록 만든 입체형 달력 ‘어드벤트 캘린더(Advent Calendar)’가 주목을 받으면서 백화점과 화장품·식품 업계가 매년 10~11월 선보이는 ‘한정판 24일 용 달력’은 크리스마스 시즌 인기 품목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롯데백화점이 뷰티 매장 우수 고객에게 증정하기 위해 1000개 한정으로 제작한 ‘뷰티 어드벤트 캘린더’/사진 제공=롯데백화점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지난 주말부터 전국 점포에서 올해 1~9월 뷰티 우수 고객에 자체 제작한 ‘뷰티 어드벤트 캘린더’를 증정하고 있다. 이 캘린더는 ‘기다리는(advent)’이라는 의미의 라틴어에서 유래한 것으로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12월 1~24일 하루에 하나씩 선물을 열어볼 수 있도록 만든 달력이다. ‘샤넬’, ‘디올’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와 ‘해롯’, ‘리버티’, ‘셀프리지’ 등 해외 유명 백화점이 연말 한정판으로 출시해오고 있다.

롯데백화점 뷰티 부문은 올해 처음 업계 단독으로 24개 샘플을 담은 어드벤트 캘린더를 1000개 한정으로 제작했다. 참여 브랜드는 딥티크, 랑콤, 맥, 설화수, 아베다 등 22개로 샘플 24개를 본품 용량으로 환산하면 50만 원에 달한다. 상자 형태의 달력은 최근 ‘디올 성수’로 큰 인기를 끈 라인 드로잉 아티스트 송지혜(Daria Song) 작가가 디자인했다. 송 작가는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의 크리스마스 파사드와 잠실의 크리스마스 가든을 캘린더 패키지에 그려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담아냈다.



백화점 본점을 형상화한 흑백 그림의 상자를 열면 내부에 환상적인 느낌의 컬러 일러스트가 펼쳐지는 것이 특징이다. 김시환 롯데백화점 뷰티 부문장은 “고객에게는 특별한 선물해 로열티를 높이고 파트너사와는 협업이라는 측면에서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롯데백화점만의 특별한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고급 뷰티·주얼리 브랜드는 미출시 제품이나 인기 미니어처(샘플)를 중심으로 구성한 어드벤트 캘린더를 선보이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록시땅, 몰튼브라운, 스와로브스키, 디올의 어드벤트 캘린더/사진 제공=각사


증정용이 아닌 판매용 어드벤트 캘린더도 인기다. 화장품 브랜드 록시땅은 2016년부터 ‘홀리데이 캘린더’를 판매하고 있다. 국내 미출시 제품이나 최초 공개 상품을 담는 경우가 많아 매년 일찌감치 준비 물량이 소진된다. 올해는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에바 오프레도’와 협업한 디자인을 선보였으며 24개 제품이 들어있는 ‘클래식’, ‘프리미엄’과 7개 미니 록시땅을 만나볼 수 있는 ‘세븐 데이’를 내놓았다. 고가 브랜드의 경우 평소에도 미니어처 상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 더 많은 고객이 몰리는 편이다.

이에 최근에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디올뷰티(10만 원대)와 몰튼 브라운(30만 원대), 스와로브스키(100만 원대) 등 고급 브랜드의 어드벤트 캘린더가 등장했다. 이 외에도 고디바와 킨더, 하리보 등 글로벌 제과 업계의 관련 제품이 해외 직구로 판매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오리온(271560)이 자사 인기 간식을 모은 상품을 출시했다.

오리온의 인기 간식 9종이 랜덤으로 들어 있는 어드벤트 캘린더/사진 제공=오리온


‘한정판 마케팅’으로 어드벤트 캘린더가 인기를 끌면서 뷰티·제과 중심이던 상품군도 양말, 키덜트용 장난감, 고급 차(茶), 주류 등으로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