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서울경제 기자채널
서민우 기자사진 서민우 기자사진 서민우 기자사진

서민우 기자/성장기업부

“말하는 사람이 아닌 들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기자는 글로서 말합니다. 매일 쓰는 기사에 나의 이야기가 아닌, 여러분의 이야기를 싣고 싶습니다.
말을 잘하는 기자보다 여러분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지금은 증권부 소속으로 여의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서민우 기자의 Hall of Fame

추천기자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