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동성결혼 합법화 1년…동성 부부 33% 급증

  • 김나은 기자
  • 2016-06-23 10:30:11
  • 정치·사회
미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이후 미국 내에서 성소수자 부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지난해 6월 미국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이후 미국 내에 동성부부가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 조사 기관 갤럽의 22일(현지시간) 발표에 따르면 지난 대법원의 판결 후 약 12만 3,000 쌍의 동성 부부가 탄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동성 결혼 상태라고 답한 미국인은 98만 1,000명으로 대법원 판결 전 73만 6,000명보다 24만 5,000명이 증가했다. 동성 배우자와 함께 사는 이들이 결혼한 비율도 대법원 판결 전 38%에서 49%로 늘었다. 동거하는 동성 커플의 거의 절반이 결혼했다는 뜻이다. 동성애자·양성애자·성전환자(LGBT) 등 성소수자가 동성 배우자와 혼인하는 비율도 지난해 7.9%에서 올해 9.6%로 상승했다.

갤럽은 동성 부부와 성 소수자가 미국 성인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각각 0.4%, 3.9%로 추산했다.

갤럽은 미국 50개 주와 워싱턴 DC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 인터뷰를 벌여 결과를 집계했다. 갤럽은 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6개월 전과 이후 1년간 여론 조사 방식으로 성 소수자와 일반인의 결혼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1∼2%포인트다.

/김나은인턴기자 babye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