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김연철 "4차 남북정상회담 가능하도록 환경 만들기 위해 노력"

4.27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행사 리허설 참석
金 "적극적 해결의지로 판문점 선언 추진할 것"

김연철 '4차 남북정상회담 가능하도록 환경 만들기 위해 노력'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둔 26일 오후 경기 파주시 판문점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6일 4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정상회담이 가능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여건과 환경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진행된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 리허설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어떻게 돼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측에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의사 타진 등을 진행하고 있느냐’고 묻자 “대통령께서 공개적으로 제안했다는 부분들은 여러분들이 잘 알고 계시다”며 기존의 입장을 반복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1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측에 사실상 회담을 공개 제의했다. 문 대통령의 공개 제의에도 아직 북 측에서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은 25일 진행된 북러정상회담 이후 북측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답변이 올 것인지에 대해 “저희들은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이행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고 그런 차원에서 북한도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호응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지금은 북미 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할 때”라며 “북러정상회담도 그런 방향에서 기여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4·27 1주년 행사를 북한의 참여 없이 남측 단독으로 진행하게 된 것에 대해 “남북이 함께 했으면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도 “그렇게 할 수 없었던 정세의 흐름도 있었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어 “우리가 이러한 행사를 통해서 판문점 선언의 이행 의지를 다시 한번 확실하게 한다는 의미도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4·27 정상회담 당시 통일연구원장으로서 평화의집 만찬에 초청돼 양 정상의 ‘판문점 선언’ 발표 모습을 지켜봤다는 김 장관은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멀다”면서 “적극적 해결의지를 갖고 (선언 이행을) 추진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판문점 선언에 따른 대표적 진전 사항으로 ‘남북 간 군사적 신뢰구축’을 꼽고, 27일 고성에서 개방될 ‘DMZ 평화의 길’을 확대해 “평화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차원에서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