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주한 美 대사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 강조한 김연철

金 "굳건한 한미동맹 토대 북핵 문제 해결"
해리스 "김 장관과 함께 일하는 것 기대"
남북경협 추진 등 한미동맹 엇박자 우려해소 나선듯

주한 美 대사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 강조한 김연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와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와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한 북핵 해결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해리스 대사와 만나 강원도 산불진화 때 주한미군의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한미정상회담 통해 한미동맹 굳건함 다시한번 재확인했고 이런 관계들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하는 과정에 있어 긴밀한 한미협력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감사드리고 자주뵙고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 같이 협의할 수 있음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면담 자리를 만들어 준 데 고맙고 취임을 축하한다”며 “우리 대사관과 김 장관이 과거에도 같이 일한 적이 있는 만큼 앞으로 김 장관과 함께 일하는 것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통일부는 이날 김 장관과 해리스 대사가 최근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확인한 바와 같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비핵화 등 추진 과정에 있어 긴밀한 한미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4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협상의 긍정적 계기를 마련해 나간다는 입장을 설명했고, 해리스 대사는 이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 美 대사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 강조한 김연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영상으로 연결된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장관이 한미동맹을 강조한 것은 남북경협을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구상이 한미 간 마찰이 될 수 있다는 보수권의 비판을 무마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보수권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김 장관의 ‘제재무용론’이 한미동맹의 뇌관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 8일 취임사에서 “경제를 고리로 평화를 공고화하고 평화를 바탕으로 다시 경제적 협력을 증진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고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 장관은 이후 보수권의 비판을 의식한 듯 남북경협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며 신중한 입장을 지속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