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문희상 국회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

“마음 상한 이들에게 미안하다”

외교차관, 주한日대사와 G20계기 정상회담 논의

문희상 국회의장. /권욱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측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던 ‘일왕 사죄’ 발언과 관련해 13일 일본인들에게 사과했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대표적 지한파(知韓派)인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와 만나 해당 발언에 대해 “(그 발언으로) 마음이 상한 사람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오찬 자리에서 하토야마 전 총리는 문 의장의 해당 발언을 두고 “한국인 입장에서는 납득할 수 있지만 일본인들은 일왕까지 거론한 것은 실례라고 생각할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문 의장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그는 지난 2월 한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당사자인 할머니들에게 총리나 일왕의 진정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당시 일본은 크게 반발했다. 문 의장 측은 이번 사과와 관련해 “문 의장이 한국과 일본의 입장이 다르다는 데 공감하고 마음이 상했다면 미안하다는 취지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같은날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만찬 회동을 하며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1:0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