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권영진, '코로나 막을 생각 없어' 유시민에 직격탄 "더 무서운 나쁜 정치 바이러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중국인 입국금지가 옳지 않았나 생각한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권 시장이 코로나19를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직접 겨냥했다.

권 시장은 26일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유 이사장의 발언과 관련,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게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고 강한 어조로 맞받았다.

그러면서 권 시장은 “제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누가 지적하더라도 달게 받겠다”면서 “그런 논쟁을 할 시간이 없다.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중국인 입국을 안 막은 게 문제였다고 보수정당과 언론이 말하는 이유는 이 사태를 해결하려는 어떤 의지보다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지가 강하다는 걸 보여주는 거다. 프레임이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코로나19 초기에 우리나라에 중국 국적 감염자는 6명이었다. 한 명은 일본에서 감염됐고, 한 명은 우리나라에서 감염됐다. 중국 유입은 4명이다. 우리가 잘 찾아내서 격리를 하고 치료를 해서 4명은 퇴원을 했다”라고 지적했다.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연합뉴스




유 이사장은 이어 “만약 중국에서 유입된 확진자들이 코로나19를 퍼뜨렸다면 (국내) 어디서 확진자가 제일 많이 나왔겠냐. 인천 차이나타운, 서울 대림동, 신도림동이다. 거기 한 명도 없다”라면서 “대구·경북에서 대량 확진자가 나왔다. 중국과 관련이 가장 적은 곳”이라고도 했다.

또 유 이사장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전날 ‘중국인 입국금지가 옳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권 시장이 코로나19를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유 이사장은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이라고 공격하고, 문 정권이 친중 정권이라 중국 눈치 보느라고 중국 입국 막아서 이 지경까지 됐다고 말하고 싶은 거다”라고 쏘아붙였다.

유 이사장은 그러면서 경북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들을 언급한 뒤 “경북도지사 미디어에서 봤냐? 한 번 봤다. 이철우 지사인데 도청에서 기자회견한 것 밖에 못 봤다”고도 했다.

덧붙여 유 이사장은 “지금 질병관리본부에서 집요하게 찾으려고 하는 게 대구 신천지 교회에 누가 왔는지, 그 사람이 거길 왔다가 어디를 갔는지, 그 사람들이 누군지, 감염 가능성 있는 신천지 시설이 어디에 있는지 이걸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말로는 협조한다고 하는데 원만하게 안 하니까. 경북도지사나 대구시장은 이걸 찾기 위한 노력을 안 한다. 신천지에서 협조해달라고 읍소해달라는 것 밖에 안 된다”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4:33:5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