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청년 버팀목전세대출, 금리 1.2%까지 낮추고 대상자도 34세로 늘린다
그래픽 제공=국토교통부




앞으로 청년 버팀목 전세대출사업의 대상 연령이 기존 25세에서 34세로 확대되고 대출한도도 5,000만원까지 늘어난다. 또 정부가 역세권에 자리한 노후 고시원을 매입해 청년들을 대상으로 1만가구 가량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6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청년 주거지원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번에 개선한 주요 방안은 청년 버팀목 전세 대출사업이다. 이 사업은 대학생과 미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저리의 전세대출을 진행하는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 기존에는 25세 미만 청년을 대상으로 최대 3,500만원까지 지원했는데 앞으로는 34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5,000만원까지 지원이 가능해진다. 대출금리도 기존 최저 1.8%보다 낮은 최저 1.2%로 적용했다. 정부는 이번 대출금리 인하로 청년 1가구당 이자 부담이 연 24만원 가량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노후고시원 리모델링을 통한 주택공급도 진행한다. 정부는 역세권에 자리한 노후 고시원을 매입해 리모델링한 뒤 2025년까지 약 1만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부터는 공공 리모델링 매입임대주택의 호당 매입단가를 기존 9,500만원에서 1억 5,000만원까지 인상하기로 해 입지가 우수한 건물 매입이 더 원활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매입 대상도 기존 노후주택·고시원뿐 아니라 노후 모텔·찜질방·사무실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7:30: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