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中매체 "미군 실험실 코로나 기원조사 청원 동참하라"

관영매체 환구시보 "청원참여 1,000만명 넘어"

"복수의 미국발 IP주소로부터 사이버 공격받아"

'우한 연구소 바이러스 유출설'에 대응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EPA연합뉴스




코로나19 기원을 밝히기 위해 '미군 실험실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한 중국 누리꾼의 온라인 청원 사이트가 복수의 미국발 IP 주소로부터 공격받았다고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25일 보도했다. 또한 과거 생물 무기 프로그램을 다룬 미국의 한 군기지 실험실에 대한 의혹도 제기하며 해당 청원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원 사이트 서버가 지난 24일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다만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환구시보는 “청원에 서명한 사람이 사이버 공격 후에 1,000만명을 넘어섰다”면서 “이는 청원이 시작된 지 일주일만”이라고 전했다.

최근 중국의 한 누리꾼은 청원을 통해 미군 포트 데트릭 기지 실험실을 조사하라고 세계보건기구(WHO)에 요구했다. 이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WHO의 추가 조사에 중국 바이러스 실험실을 포함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이다.



환구시보는 논평에서 이번 사이버 공격에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이버 공격에 충분히 대비해 중국 누리꾼의 신성한 표현의 권리를 수호해야 할 것"이라면서 아직 서명하지 않은 중국인들이 청원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환구시보는 "코로나19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병해 전 세계로 이를 전파한 것으로 의심되며 데트릭 기지 실험실의 역할이 특히 수상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은 중국 정부에 힘을 싣기 위함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했으며 중국이 초기 대응에 실패해 팬데믹(대유행)을 초래했다'는 미국의 비난에 맞서 미국 육군 산하 포트 데트릭 생물 실험실에 대한 의혹을 지속 제기해왔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데트릭 기지 실험실은 1969년 이전 과거 생물 무기 프로그램의 중심이었으며 에볼라 같은 치명적 질병을 다루는 곳이다. 지난 2019년 7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명령으로 폐쇄된 바 있다.

그동안 국제 사회에선 중국 우한에 있는 우한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수 있다는 의혹이 증폭돼왔다. 하지만 중국은 WHO가 제안한 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 계획을 거부했다. 환구망에 따르면 쩡이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정치화하는데 반대하며, 이런 조사 계획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WHO의 계획에 매우 놀랐다. 왜냐하면 중국이 실험실 규정을 위반했다는 가설을 연구 중점 중 하나로 삼기 때문"이라면서 "이는 상식을 무시한 것이자 과학에 대한 오만"이라고 꼬집었다.

중국 전문가들은 WHO가 기원 조사를 중국 이외의 지역으로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량완녠 칭화대학 교수는 실험실 유출 조사에 자원을 투입할 필요는 없으며 바이러스가 박쥐 등 숙주 동물을 거쳐 인간에게 전파됐는지를 중점적으로 밝혀야 한다면서 "연구를 중국 내로 한정할 것이 아니라 박쥐가 많이 분포하는 국가로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