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장 속 바이러스가 크론병 억제

국내 연구진 세계 최초 규명

  • 김민정 기자
  • 2016-04-18 15:02:36
  • 사회일반
사람 장 속에 사는 바이러스가 만성 복통·설사 등을 일으키는 희귀 난치성 장 질환인 크론병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밝혀냈다. 흔히 건강을 위협하는 줄로만 알았던 장내 바이러스가 장 질환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규명됨으로써 최근 국내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염증성 장 질환에 대한 치료제 개발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권미나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 배진우 경희대 교수, 천재희 연세의대 교수 공동연구팀은 장내 공생 바이러스가 면역력을 활성화해 항염 작용을 한다는 점을 동물실험에서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진은 면역세포 신호전달체계인 톨유사수용체3/7 기능이 망가진 생쥐에서는 염증성 장 질환이 악화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후 톨유사수용체3/7을 활성화하자 면역 물질인 ‘인터페론 베타’의 분비가 증가해 염증성 장 질환 증세가 크게 완화됐다. 톨유사수용체는 ‘폴리’와 ‘이미퀴모드’와 같은 물질에 반응해 활성화되는데 장내 공생 바이러스가 보유한 RNA(유전물질)가 바로 이 물질과 같다. 반대로 항바이러스제로 장내 공생 바이러스의 양을 감소시킨 생쥐에게서 오히려 염증성 장 질환이 더욱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항바이러스제 남용을 경계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하고 크론병 등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도 열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최고 권위 국제학술지인 이뮤니티 4월호에 게재됐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