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빈과일보 “중국 당국, 한류스타 방송출연 금지 지시”

방송 콘텐츠업계 “사드 보복 조치 시작되나” 우려 목소리

  • 홍병문 기자
  • 2016-08-01 19:17:43
  • 정치·사회
중국 당국이 한류 스타의 방송 출연을 금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중국 빈과일보가 1일 보도했다.

그동안 중국 사업을 활발히 벌이고 있는 연예기획사 등을 중심으로 중국 측이 한류 스타의 방송 출연을 규제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는 소문이 돌기는 했지만 중국 매체가 이를 공식 보도한 것은 처음이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의 언론과 영화, TV 등을 담당하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광전총국)은 최근 한국 연예인을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광고 등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시키지 말라고 각 방송사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미 방송 중인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한국 연예인은 이번 규제에서 적용되지 않고 있다고 빈과일보는 전했다. 빈과일보는 한국 연예인의 출연 금지 조치가 사실이라면 이는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한국 유명 가수들의 중국 내 활동을 규제하고 드라마 등 중국과 합작프로그램 제작을 금지하는 규제조치도 이번 지시에 포함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방송 콘텐츠 업계에서는 사드 배치 이후 일부 우려했던 ‘비공식적인’ 보복조치가 방송 콘텐츠 시장에서 먼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1일 최근 한중 방송콘텐츠 교류를 위해 중국 출장을 다녀온 후 기자간담회에서 “중국 중앙정부가 사드 배치를 이유로 한국과 교류협력을 전면 중단하는 조치를 내린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지방정부와 민간기업이 알아서 눈치를 보면서 한류 수출이 암초에 부딪힌 징후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당초 지난달 28일 중국 장쑤성 정부의 방송통신 담당 부성장과 면담하기로 했지만 장쑤성 측에서 면담 이틀 전 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장쑤TV를 방문해 방송콘텐츠 공동제작과 협력을 논의하려던 일정도 취소됐다.

/베이징=홍병문특파원 hb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