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격앙된 20만개 촛불 “대통령 자리서 내려오라”(4보)

고(故) 백남기 노제·영결식 이어 진행 중
주최 측 추산 21시00분 기준 20만명, 전국 곳곳서도 집회

  • 이두형 기자
  • 2016-11-05 17:48:54
  • 사회일반

촛불시위, 박근혜, 탄핵, 하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5일 열린 ‘박근혜 정권 퇴진’ 집회에 참여한 중고등학생들이 촛불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으로서 자괴감 들면 자리에서 내려오라.”

시민사회단체 1,500여개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준)’ 주최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5일 이날 행사는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문화제 성격으로 진행 중이다. 특히 21시00분 기준으로 주최 측은 광화문 광장에 20만명이 운집했다고 밝혔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대통령 퇴진, 이게 나라냐’ 등의 피켓을 들고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과 대통령 하야를 촉구했다. 김보미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대국민담화문을 본 뒤 차라리 보지 말 것을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통령으로서 자괴감이 든다면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전국 곳곳에서도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와 시국선언이 열렸다. 경북 포항에서는 오후 3시 포항시민 200여명이 북포항우체국 앞 도로에서 시국회의를 개최했고, 부산에서는 오후4 시 부산역 광장에서 부산시민대회가 진행됐다. 이외에 경북 경주, 대구, 제주 등 전국 곳곳에서 정권퇴진과 대통령 수사 등을 요구하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이두형·박우인기자 mcdj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