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정윤회 "朴 대통령 약한 여자,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

  • 이재아 기자
  • 2016-11-18 08:52:39
  • 사회일반
정윤회 '朴 대통령 약한 여자,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최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가 입장을 전했다./출처=더팩트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알려졌던 정윤회(62)씨가 이번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18일 월간중앙은 정씨가 십 수년 간 보좌했던 박 대통령의 하야 여론에 대해 “누구보다 안타까운 사람이 나일 것이다. 그분이 처음 정치권에 들어올 때부터 같이 일했고 그때는 보좌진이 나 혼자였다. 그분의 심적 고통을 옆에서 묵묵히 지키며 ‘죽겠다’는 각오로 모셨다”라 말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건 너무하다. 약한 여자인데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으며 최씨와의 이혼 사유에 대해 박 대통령을 보좌하는 방법론에 대해 개인 의견차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생활 동안에는 최씨가 국정에 개입할 여지가 없었다며 “내가 있을 때는 그런 문제가 전혀 없었다. 내 앞에서는 구조상 그런 일을 벌일 수 없었다. 무엇보다도 내 성격에 그런 걸 인정 못하니까. 지금처럼 잡음이 나오게 된 건 이혼 뒤 최씨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제 불찰이다”라고 전했다.

또 정 씨는 아내였던 최 씨가 검찰 조사를 받는 것에 “내가 뭐라도 좀 알았다면 도와줄 수 있겠지만. 난 정말 오래전에 손 놓은 문제다”라며 선을 그었다. 이어 ”충신과 간신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살다 보면 기본을 잃어버릴 때가 있는데 기본에 충실하면 크게 실패할 일이 없다. 어쨌든 현재로서는 수사를 성실히 받는 게 중요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정 씨는 최 씨와 1995년 결혼했다. 1998년 대구 달성 국회의원 보궐선거 때 박 대통령을 도왔으며, 청와대 문고리 3인방 중 이재만(50) 전 총무비서관,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 인사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이 수차례 제기된 바 있다. 특히 2014년 11월 ‘정윤회 문건’ 파동으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이재아기자 leejaea55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