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추적60분’ 담철곤 오리온 회장 비자금 의혹···그는 왜 고발당했나?




24일 방송되는 KBS2 ‘추적 60분’에서는 ‘재벌과 비자금 2부작’ 1편 ‘임원들은 왜 회장님을 고발했나’ 편이 전파를 탄다.

지난 3월 3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영장실질심사로 서초동 일대가 떠들썩하던 시각, 같은 장소에서는 약탈경제반대행동을 비롯한 4개 시민단체가 담철곤 오리온 그룹 회장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뒤이어 지난 4월 13일 오리온 전직 임직원 5명이 담 회장의 횡령, 비자금, 탈세 등에 대한 12개의 의혹을 담은 탄원서를 추가로 제출했다. 퇴직 임원들이 평생을 몸바쳐온 회사를 향해 화살을 겨눈 이유는 무엇일까.

▲ 사라진 명작, 또다시 회장님이 수상하다!

회사 연수원에 전시돼있던 수억 원대의 예술품이, 몇 달 뒤 모조품으로 돌아왔다면? 영화 속의 한 장면이 아니다. 국내 굴지의 제과기업 오리온에서 일어난 일이다. 모조품으로 지목된 작품은, 마리아 퍼게이(Maria Pergay)의 ‘트리플 테이블(Triple tier flat-surfaced table)’로, 시가 2억 5천만 원에 달한다. 그런데 사라진 작품은 이뿐만이 아니다. 회사비용으로 임대한 ‘장 뒤뷔페(Jean Dubuffet)’의 ‘무제(Untitled)’ 역시 어느날 갑자기 감쪽같이 사라져버렸다는데. 우리가 만난 전직 임직원들은 명작들을 빼돌린 범인으로 다름 아닌 담철곤 현 오리온 그룹 회장을 지목했다. 수십년간 회장 자택에서 일했다는 전직 직원과, 실제 작품을 반출하는 과정에 참여한 인물 등 목격자들을 통해 작품의 행방을 추적해본다.

“저만 알고 있는 사실이 아니라 연수원에 있는 사람들도 알 만한 사람은 다 알아요. ‘이 작품이 가짜’라는 걸”

- 전 오리온 그룹 직원

▲ 회장님의 비밀지갑

담회장은 이미 지난 2011년, 회삿돈으로 산 수십억 원대의 명화들을 자신의 사택에 걸어 놓는가 하면 임원 급여로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회삿돈 3백여억 원을 횡령, 유용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집행유예 기간이 채 끝나기도 전에, 또다시 비슷한 범죄 의혹에 휘말린 것!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오리온 임직원들로 하여금 경조사비, 접대비 등의 명목으로 허위전표를 작성해, 회삿돈을 횡령해왔다는 것!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담회장이 15억 원 상당의 수입 명품 시계를 구매하면서 수억 원대의 관세와 특별소비세를 면하기 위해 대리 구매자를 이용했다는 이른바 ‘명품시계 세관 프리패스’ 의혹도 제기됐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통장 두 개를 만듭니다. 같은 날. 임원 급여를 사주용으로, 별도로 비자금 조성을 한 거죠”



-전 오리온 그룹 부장

▲ 자매의 난- ‘아이팩’의 소유주는 누구인가

지난 2013년, 부도 직전 자회사 기업어음(CP) 등을 불완전 판매해 4만여 명의 투자자들에게 1조 7천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피해를 입힌 ‘동양그룹 사태!’ 그 공범 중 하나인, 이혜경 전 동양그룹 부회장은 최근 제부인 담 회장을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오리온 그룹에 포장지를 납품하는 업체, ‘아이팩’의 소유권을 되찾아 동양그룹 사태 피해자들에게 변제를 하겠다는 것! 이른바 ‘자매의 난’의 서막이 오른 것이다.

이 전 부회장은 고 이양구 전 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아이팩‘ 주식을 담 회장이 가로챘다고 주장하고, 담 회장은 이미 1988년에 자신이 아이팩을 직접 인수했다고 주장하며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다. ‘일감 몰아주기’ 수법으로 일찌감치 ‘재벌 일가의 사금고’ 역할을 했던 ‘아이팩’은 과거 담회장에게 수백억 원대의 배당금을 선사했던 알짜배기 기업이다.

‘추적 60분’은 전직 계열사 사장 및 임원들과, 당시 오리온 그룹의 실질적인 경영을 맡았던 현재현 전 동양그룹 회장의 옥중 서면 인터뷰를 통해 실제 소유주는 누구인지 추적해본다. 아이팩을 둘러싼 재산 분쟁을 지켜보며 가장 속이 타는 사람들은 따로 있다. 지난 4년간, 총수 일가들의 은닉 재산을 찾아 발로 뛰어온 동양 사태 금융사기 피해자들. 전재산을 송두리째 잃고 여전히 힘든 삶을 이어나가고 있는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담는다.

“당시 (담철곤은) 자금 형성의 여유가 없었고 돈이 있다 하더라도 그 당시에 자기 위치를 봐가지고 그렇게 해나갈 수가 없었어요”

-전 동양제과 사장

[사진=KBS 제공]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