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X김민석, 7년차 커플 ’2차 전쟁 발발 ’

  • 금빛나 기자
  • 2017-10-22 11:44:46
  • TV·방송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과 김민석의 애정 전선에는 먹구름이, 이솜과 박병은 사이에는 새로운 썸의 기운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7년째 장기 연애 중인 커플 양호랑(김가은 분)과 심원석(김민석 분)이 냉전 중인 가운데 우수지(이솜 분), 마상구(박병은 분)까지 함께 한 자리에서 재회한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가은X김민석, 7년차 커플 ’2차 전쟁 발발 ’
사진=tvN
앞서 프러포즈를 원하는 호랑의 메시지를 쇼파를 사달라는 말로 오해한 원석으로 인해 두 사람은 크게 다투고 난 뒤 연락조차 안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원석은 원석대로 원하는 것을 들어줬음에도 화를 내는 호랑을 이해할 수 없고 호랑 역시 자신의 속마음을 몰라주는 남친의 무딘 반응에 크게 상처 입은 터. 특히 호랑은 결혼에 대한 기약도 없이 장기 연애만 하고 있는 자신의 처지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어 두 사람의 앞날에 대한 궁금증이 나날이 커지고 있는 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호랑과 원석, 그리고 수지와 상구가 마주 앉아 있어 눈길을 끈다. 윤지호(정소민 분)와 남세희(이민기 분)의 결혼식 후 뒷풀이 겸 모인 이들 사이에는 술자리 특유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는커녕 냉랭한 공기가 주변을 에워싸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밖으로 나와 서로 마주서 있는 호랑과 원석에게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느껴지며 갈등이 한층 더 고조될 것임을 예상케 한다.

과연 호랑과 원석의 다툼은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일상적인 해프닝으로 마무리 될 것인지 아니면 7년 동안 연애 기간 중 가장 큰 위기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호랑의 손에 이끌려 어쩔 수 없이 합석하게 된 수지와 이를 반기는 상구의 조합도 이목을 집중 시킨다. 그간 여자에 대해 통달한 연애의 달인처럼 굴었지만 내내 헛다리짚기 일쑤였던 상구와 이를 세상 쿨하게 무시하던 수지, 이 둘의 관계에도 새로운 진전이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처럼 네 사람의 만남은 각기 다른 이해관계가 얽혀 극을 한층 더 흥미롭게 만들어 줄 예정이다. 싸늘하게 대립 중인 호랑, 원석 커플과 썸인 듯 아닌 듯 애매모호한 수지, 상구의 술자리 풍경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을 배가 시키고 있다.

한편, 결혼에 대한 신선하고 색다른 접근으로 안방극장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으며 청춘들의 무한 공감을 얻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서경스타 금빛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