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백조클럽' 우주소녀 성소, 오디션 후 '폭풍 눈물'

  • 한해선 기자
  • 2018-01-05 10:58:44
  • TV·방송
5일 방송되는 KBS ‘발레교습소-백조클럽’(이하 백조클럽)에서는 ‘호두까기 인형’ 발레 공연 속 각자의 배역을 따내기 위한 오디션 현장이 공개된다.

'백조클럽' 우주소녀 성소, 오디션 후 '폭풍 눈물'
사진=KBS

엄청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눈물을 보이는 단원들도 있었다. 성소는 첫 번째 순서라는 중압감과 아쉬움 때문에 오디션을 마치고 만감이 교차하면서 눈물을 쏟았다. 김성은은 점점 본인의 순서가 다가오자 긴장감과 걱정 때문에 시작도 전에 눈물을 쏟아 잠시 오디션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단원들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데는 심사위원단의 날카롭고 혹독한 심사평도 큰 몫을 했다. 심사위원단으로 등장한 프로발레단의 단장과 예술 감독은 공연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진지하게 오디션 심사에 임했다. 대기실에서 오디션을 지켜보던 단원들은 표정, 박자감, 준비성 심지어 손끝 처리까지 섬세하게 체크하는 모습을 보고 다소 충격을 받으며 말문이 막혔다.

또한 넘치는 열정으로 ‘박열정’이라는 별명을 얻은 맏언니 박주미는 대형실수를 저질러 동생들의 걱정을 한 몸에 샀다. 발레 비기너인 박주미는 해외스케줄로 인해 비교적 짧았던 연습 기간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오디션 준비에 여력을 쏟았다. 그런 노력을 알기에 단원들은 좋은 결과를 바라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고, 박주미도 그 힘을 받아 자신감 있게 오디션장을 들어섰다.

하지만 오디션이 시작되자 긴장한 나머지, 동작 시작 부분의 타이밍을 놓치는 실수를 저질렀던 것. 지켜보는 단원들은 맏언니의 실수에 깜짝 놀라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과연 박주미는 오디션을 무사히 끝내고 배역 오디션에 통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성소를 울리고 무대경험이 많은 손연재마저 긴장하게 만든 눈물의 오디션 현장과 모두를 놀라게 한 깜짝 반전 결과가 오늘(5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KBS 예능프로그램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경스타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