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최파타’ 이종혁, 준수와 윤후 근황 공개 “옆으로만 컸다”

  • 장주영 기자
  • 2018-03-16 16:48:43
  • TV·방송
‘최파타’ 이종혁, 준수와 윤후 근황 공개 “옆으로만 컸다”
‘최파타’ 이종혁, 준수와 윤후 근황 공개 “옆으로만 컸다”

‘최파타’에서 배우 이종혁이 자신의 아들 준수와 윤민수의 아들 후의 근황을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이종혁이 ‘너의 의미’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최파타’ DJ 최화정은 이종혁 아들 준수의 근황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이종혁은 준수가 종영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 출연 당시 7살이었지만, 지금은 초등학교 5학년이라고 밝혔다.

그는 “많이 커서 못 알아볼 거 같다고 하지만 다 알아보더라. 옆으로만 컸다”고 전했다.

이어 이종혁은 최근 개봉한 영화 ‘엄마의 공책’(감독 김성호·제작 영화사조아) 시사회에 준수와 가수 윤민수 아들 후가 왔던 사실에 대해 언급했다. 이후 이종혁은 준수에게 자신의 연기가 어땠는지 질문했다고 밝혔다.

이종혁은 “준수가 ‘아빠 평소 모습 아니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후가 본인을 유독 잘 따르는 것을 언급하며 “후가 영화를 보더니 감탄사를 내뱉더라. 그러면 제가 ‘너희 아빠 못생겨도 노래 잘 한다’고 위로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종혁이 출연한 ‘엄마의 공책’은 30년 넘게 반찬가게를 운영한 엄마의 사연이 담긴 비법 공책을 발견한 아들이 유독 자신에게만 까칠할 수밖에 없었던 엄마 인생에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15일 개봉해 절찬리 상영 중이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