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현미, 여든 나이에도 불구 신체 나이는 '50세'인 비결?

현미, 여든 나이에도 불구 신체 나이는 ‘50세’인 비결?




가수 현미(80세)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가운데 그의 건강 비결이 관심을 모은다.

현미는 지난 2016년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자신의 신체 나이가 50세라는 사실을 밝혀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그는 “자기 건강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 나는 집에서 나올 때 ‘현미야 오늘도 싱그러운 모습 보이자’하고 나온다”고 말하며 항상 밝게 살려 노력하는 것이 비결임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와 여든이 넘으셨구나”,“본인 나이에 연연하면 얼굴에 그게 드러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좋은 아침’ 캡처]

/서경스타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