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EU "민간인 대거 사망, 국제사회 단호하게 대처해야"

  • 장주영 기자
  • 2018-04-09 11:40:24
  • 정치·사회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공격으로 민간인이 대거 사망했다는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유럽연합(EU)이 이란과 러시아에 시리아군의 화학무기 공격을 저지할 것을 촉구했다고 이란 IRNA 통신이 9일 전했다.

EU는 전날 발표한 대변인 성명에서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 지역인 동(東)구타 두마에서 화학무기 공격을 감행했다는 소식에 우려를 표명하고 시리아 정부에 영향력을 가진 이란과 러시아는 시리아 내전 사태가 악화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EU 성명은 화학무기 사용을 강력하게 비난하면서 국제사회가 이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성명은 시리아 내전 사태에서 민간인 희생을 줄이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리아 반군 활동가들과 구조대는 지난 7일 밤(현지시간) 정부군의 두마 구역 독가스 공격으로 최소 40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일부 구호단체는 사망자가 100명을 넘었다고 말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 여부를 두고 정부군과 반군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유엔 등 국제사회는 시리아 정부에 대한 대응 조치에 돌입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의심 공격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9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러시아는 시리아 내전에서 이스라엘의 적국인 이란과 동맹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과 러시아는 7년째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내전에 개입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군사적으로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