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故장자연 동료 "'성추행 가해자' 前조선일보 기자의 아내가 검사 측"

  • 서영준 기자
  • 2018-06-29 09:57:50
  • TV·방송
故장자연 동료 ''성추행 가해자' 前조선일보 기자의 아내가 검사 측'
/사진=JTBC

故장자연이 성추행 당하는 장면을 목격한 동료가 9년 만에 다시 입을 열었다. 당시 사건에 대해 진술했음에도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고 장자연 사건 당시 같은 소속사의 신인배우이자 사건의 목격자였던 윤모씨가 그날의 상황에 대해 인터뷰했다.

그는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 자리에서 조선일보 출신 정치인 조모씨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탁자 위에 있던 장자연을 끌어당겨 무릎 위에 앉히고 성추행까지 했다는 것.

윤씨는 실제로 술접대를 강요 받았냐는 질문에 “당시 소속사 대표가 술접대 자리가 있으면 통보를 했었다”며 “거기서 거절 의사를 밝히면 마구잡이로 때렸다”고 말했다.

윤씨는 당시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 조사만 13차례를 받으며 진술했지만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윤씨는 이에 “저도 충격이 컸고 언니와 저만 있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말을 맞추면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조사 과정에서 이상하다고 느낀 점도 밝혔다. “가해자로 지목된 조씨를 오히려 믿고 있어서 이상하다고 판단을 했다”는 것. 윤씨는 “그 당시에 저는 갓 20살이 넘었기 때문에 사리판단을 하지 못했지만 제가 느끼기에도 많이 이상하다는 느낌을 받았었고 조사 후에 나중에 알게 된 사실. 그분의 배우자가 검사 측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씨는 이후 10년 동안 힘든 나날을 보내야만 했다. 그 회사에 있었고 증언을 했다는 이유로 드라마나 영화에서 퇴출이 되고 정신과 치료를 반복해서 받았다.

끝으로 재수사가 시작되는 상황에서 “도울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진술 중”이며 “앞으로도 조사에 성실히 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