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최상진칼럼] 신현준이 '장애인 희화화?' 논란거리도 안되는걸…

  • 최상진 기자
  • 2018-07-10 08:56:55
  • TV·방송
[최상진칼럼] 신현준이 '장애인 희화화?' 논란거리도 안되는걸…
사진=서울경제 DB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또다시 역풍을 맞았다. 세월호 조롱에 이어 이번엔 장애인 비하다.

지난 7일 방송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신현준은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이야기하던 중 출연자들이 “기봉이 인사해주세요”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는 영화 ‘맨발의 기봉이’에서 연기했던 인물의 표정을 지으며 “안녕하세요 신현준이에요”라고 인사해 동료들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논란은 시간이 한참 지난 뒤에 불거져 나왔다. 신현준의 인사가 ‘장애인 비하’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유쾌하지 않은 순간을 캡처해 올리면서 해당 장면은 순식간에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맨발의 기봉이’는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구성된 작품이다. 어린시절 열병을 앓아 나이는 40살이지만 지능은 8살에 가까운 기봉씨가 지역 하프마라톤 대회에 출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신현준은 이 작품에서 지능은 낮지만 때묻지 않은 주인공을 연기하며 한동안 뒤따라다녔던 연기력 논란을 극복해냈다.

신현준에게 이 작품은 ‘장군의 아들’ 다음으로 필모그래피에서 중요한 영화다. 따라서 그가 출연하는 대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가끔식 ‘기봉이’를 보여준 바 있다. 기억에 강렬하게 남은 캐릭터를 다시 보고 싶은 마음, 여기에 확실한 웃음요소까지 있다보니 예능 프로그램에서 어색한 분위기를 환기시키는데 이만한 방법도 없었다.

그가 장애인을 희화하하려 했다는 주장에는 설득력이 없다. ‘맨발의 기봉이’ 개봉을 전후해 신현준은 실제모델 엄기봉씨 후원행사를 비롯해 희귀질환 어린이에 1억원 기부(2006년),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2007년), 중증장애인 인권영화 ‘섹스 볼란티어’ 홍보대사(2010년)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장애인·인권문제에 깊은 관심을 보여왔다.

[최상진칼럼] 신현준이 '장애인 희화화?' 논란거리도 안되는걸…
‘시골경찰’ 촬영 후 진안군을 다시 찾아 황월례 할머니를 만난 신현준

또 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시리즈에 출연하며 마을 사람들과 돈독한 관계를 형성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진안군편 촬영 후에도 용담면 회룡마을에 사시는 95세 황월례 할머니가 걱정되고 보고 싶다며 홀로 찾아갔던 사실은 미담으로 남았다. 짧은 경찰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청담동 교통사고 현장에서 경찰관이 도착할 때까지 현장을 수습했다는 이야기도 훈훈하게 받아들여졌다.

논란으로 번지려 하는 ‘기봉이’ 연기가 지난 10여년간 보여준 그의 진심을 한순간에 무너뜨리려는건 아닌지 우려스럽다. 장애인 비하를 논란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그의 행동과 의도가 맞아떨어져야 한다. 2018 월드컵에서 마라도나가 한국 팬들의 응원에 눈을 찢어 보이던 ‘비하’의 개념과 지난 방송에서 보여준 신현준의 모습은 완전히 다르다.

논란은 만들어지기 나름이다. 이 상황은 웃자고 하는 이야기에 죽자고 덤벼드는 격이다. ‘불편하다’는 반응은 나올 수 있으나, 이 짧은 장면을 두고 ‘장애인을 비하했다’며 논란으로 만드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 억지논란을 키워 뜻하지 않게 상처입히고, 이슈에서 벗어나면 아무렇지 않은 듯 잊어버리는 것이 어디 한두번이었던가. 물론 나를 포함한 기자들 이야기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