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워마드에 또 남성 누드 몰카, 경찰 수사 착수 "사이트 폐쇄가 답"

  • 정진수 기자
  • 2018-07-19 00:30:50
  • 사회일반
워마드에 또 남성 누드 몰카, 경찰 수사 착수 '사이트 폐쇄가 답'
/사진=워마드 홈페이지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또 다시 불법 촬영된 남성의 누드 사진이 올라왔다.

1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워마드에 남성 누드모델 사진을 담은 게시물이 올라왔다는 신고를 받고 내사에 착수했다.

지난 15일 새벽에 올라온 ‘안경몰카 누드크로키 워크샵 후기’라는 제목의 글에는 누드모델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의 나체사진 3장이 첨부돼 있다.

또 같은 날에는 또 다른 남성 누드모델들의 나체사진이 담긴 탈의실 몰카가 게재됐다. 앞서 ‘홍대 누드 크로키 모델 사진’으로 논란을 빚은 이후 또 다시 몰카 사진이 게재돼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경찰 측은 “사진에 등장하는 피해자의 신원이나 촬영 장소는 특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해당 사진이 실제 몰카 범죄로 유출된 것인지를 살펴보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유해사이트로 지정해라”, “사이트 폐쇄가 답”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