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구지성 이전에 타히티 지수도 스폰서 제안 폭로…뭐라고 했었나

  • 권준영 기자
  • 2018-07-20 14:00:15
  • TV·방송
구지성 이전에 타히티 지수도 스폰서 제안 폭로…뭐라고 했었나
/사진=지수 SNS

모델 겸 방송인 구지성의 스폰서 제안 메시지 논란과 관련해 잡음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룹 타히티 지수가 과거 스폰서 제안을 폭로한 일이 주목 받고 있다.

구지성은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한 누리꾼이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자신을 43세 재일교포사업가라고 소개한 누리꾼은 “장기적으로 지원 가능한 스폰서 의향이 있다면 한국에 갈 때마다 뵙고 지원 가능하다”고 구지성에게 스폰서 제안을 했다.

그러면서 “실례가 되었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해당 메시지를 공개한 구지성은 “이분 말고도 보낸 분들 다 보고 있죠? 이런 거 또 오면 이제 바로 아이디 공개한다”고 경고했다. 스폰서 제안이 처음이 아니고 이전에도 있었다는 것.

앞서 지수는 지난해 1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네티즌이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해 논란이 됐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고급 페이 알바 생각 있으세요? 평균 한 타임에 60~200만원까지 가능하다”며 “저는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모임의 스폰서인데 손님 한 분이 지수씨의 극팬이다. 한 타임 당 페이 충분히 200~3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는 글을 적었다.

지수는 당시 “이런 다이렉트 굉장히 불쾌하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시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 보내시는데 하지 말라. 기분이 안 좋다”고 반응했다.

한편, 지수는 지난해 3월 공황장애로 인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활동을 중단했으며 최근 SNS를 통해 타히티 탈퇴를 알렸다.

/권준영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