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풍문으로 들었쇼', '미스터 션샤인' 제작비·김은숙 작가 원고료 분석한다




23일 방송되는 채널A 밀착 토크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톱배우들이 먼저 찾는 억대급 그녀들!’을 주제로 스타작가의 흥행과 논란에 대해 파헤친다.

<파리의 연인>을 시작으로 <시크릿 가든>, <태양의 후예>, <도깨비> 등 수많은 히트작을 탄생시킨 김은숙 작가는 억대 원고료를 받는 스타작가로 알려져 있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그녀의 첫 사극 도전작 <미스터 션샤인>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방영 전에는 사생활 논란의 중심에 서있던 배우 이병헌의 캐스팅에 대한 찬반 여론이 거셌다. 김은숙 작가는 배우 이병헌과 김태리를 캐스팅한 이유를 한 장의 사진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두 배우가 스타작가 김은숙의 마음을 사로잡은 사연은 <풍문쇼>에서 공개된다.

이와 더불어 지난 3일에는 배우 이병헌의 <미스터 션샤인> 출연료가 회당 1억 5천만원에 달한다는 한 매체 보도로 인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풍문쇼>에서는 배우 이병헌이 억대 출연료를 받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역대급 규모가 투입된 <미스터 션샤인>의 제작비와 김은숙 작가의 원고료를 분석한다.

또 다른 억대 원고료의 주인공 박지은 작가는 전지현, 김남주 등 톱 여배우들에게 러브콜을 받고 있다. 박지은 작가는 <별에서 온 그대>, <내조의 여왕>등의 작품에서 여자주인공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표현해 여배우들의 제2의 전성기를 이끌어주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의 뛰어난 필력은 드라마 작가로 전향하기 전 예능국과 라디오국을 오가며 다져진 것이라고 한다. <풍문쇼>에서 박지은 작가의 과거를 전격 공개한다.

이 밖에도 막장드라마를 명작으로 만드는 김순옥 작가의 흥행 법칙, <시그널> 김은희 작가의 반전 과거, <품위있는 그녀> 백미경 작가의 김희선 뺨치는 미모까지 대한민국 방송가를 뒤흔드는 ‘스타작가의 모든 것’을 23일 밤 11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풍문쇼>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 논란 속 배우 박시후를 캐스팅한 이유는?



23일 채널A 밀착 토크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톱배우들이 먼저 찾는 억대급 그녀들!’을 주제로 스타작가의 흥행과 논란에 대해 파헤칠 예정이다.

2012년 인기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을 집필한 소현경 작가는 과거 성 추문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박시후를 캐스팅하면서 방송 전부터 비난을 받았다.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소현경 작가가 박시후를 파격 캐스팅한 이유가 있었다. <풍문쇼>에서 소현경 작가와 배우 박시후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한다.

한편, 패널로 출연한 홍석천은 스타작가의 원조라 불리는 김수현 작가와의 남다른 인연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일면식도 없는 홍석천을 파격 캐스팅한 김수현 작가와의 비화 역시 23일 <풍문쇼>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당신이 알아야 할 이슈의 모든 것, 대중문화 이슈 전반을 아우르는 고품격 토크쇼다. 매주 월요일 저녁 11시 방송.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해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