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편의점의 바텐더_첫 번째 잔]유자차와 헛개수, 진을 섞으면? ‘직장인을 위한 칵테일’

  • 박윤선 기자
  • 2018-08-11 11:53:26
  • 생활
[편의점의 바텐더_첫 번째 잔]유자차와 헛개수, 진을 섞으면? ‘직장인을 위한 칵테일’

긴 하루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어두운 골목에 혼자서 불을 밝히고 있는 편의점. 만일 이곳에서 누군가 오직 나만을 위한 칵테일 한 잔을 만들어 내민다면 어떤 기분일까? 그것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바텐더들이 말이다.

지난 4월 글로벌 주류업체 디아지오가 주최한 세계 최대 바텐더 대회 ‘월드 클래스 2018’ 예선전에서는 이런 상상이 현실로 이뤄졌다. 국내 유수의 호텔과 바에서 이름을 날리고 있는 바텐더들이 ‘편의점에서 1만 원 이내로 구할 수 있는 부재료만으로 수준급 칵테일을 선보이라’는 과제에 맞춰 기상천외한 레시피를 선보인 것. 홈술족·혼술족이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해, 그리고 기자 개인의 호기심을 조금 보태 서울경제신문은 월드 클래스 2018 국내 결선에 오른 바텐더 10인의 ‘편의점 칵테일’ 레시피를 10주에 걸쳐 소개한다. 아울러 칵테일에 관한 지식과 각종 팁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오늘은 편의점에서 늘 마시던 맥주 한 캔이 아닌, 특별한 칵테일과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첫 번째 잔_“지친 직장인들이여 부활하라” 안준혁 바텐더의 ‘샐러리맨 리바이버 (S.Reviver)’



[편의점의 바텐더_첫 번째 잔]유자차와 헛개수, 진을 섞으면? ‘직장인을 위한 칵테일’
직장인들의 영원한 친구 헛개차 그리고 혼미한 정신을 깨워줄 레모○, 유자차, 에너지바가 주 재료다. 맨 오른쪽 초록색 병이 이번 칵테일의 베이스로 사용된 드라이 진, 탠커레이 넘버텐. /사진제공=디아지오코리아

‘편의점에서 1만 원 내로 만드는 칵테일(아쉽게도 술 회사가 주최하는 행사이다 보니 술값은 제외된다)’이라는 예선 과제를 들었을 때 안준혁 바텐더가 가장 먼저 떠올린 사람은 바로 직장인이었다. 무더위와 업무에 지친 직장인이 편의점을 들러 한 잔의 술로 스트레스를 잠시 잊는 것은 많은 이들에게 익숙한 장면. 안 바텐더는 상큼한 맛으로 기분을 전환해 해주면서도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칵테일을 만들기로 했다. 이름하여 ‘샐러리맨 리바이버 (S.Reviver·사진)’. 클래식 칵테일 중 죽은 자를 되살아나게 한다는 의미를 담은 전설적인 칵테일 ‘코프스 리바이버(Corpse Reviver)’를 응용했다. 리바이버는 일종의 해장술로 픽미업(Pick-Me-Up), 아이 오프너(Eye Opener)와 같이 직관적인 별명을 가진 재미있는 칵테일 중 하나다.

◇유자차와 헛개차 그리고 씨리얼바=재료는 간단하다. 1인분을 기준으로 진 60㎖와 편의점에서 구할 수 있는 △한라봉 유자차 1포 △레몬 비타민 1포 △헛개차 (60㎖) △씨리얼 바 1개를 준비하면 끝이다. 진이 없다면 편의점에서 미니어처 사이즈의 보드카를 사서 써도 된다. 안 바텐더는 드라이 진인 탠커레이 넘버텐(Tanqueray No.10.)을 베이스로 선택했다. 개성 넘치는 향으로 유명한 텐커레이 넘버텐은 진 중에는 유일하게 신선한 감귤류의 과일과 독일산 카모마일을 첨가한다.

재료가 준비됐다면 씨리얼바를 제외한 모든 재료를 얼음을 가득 채운 쉐이커나 뚜껑이 있는 물통에 넣고 잘 흔들어준다. 얼음을 걸러 잔에 담고 위에 씨리얼바를 올리면 완성이다. 얼음을 제거하는 이유는 얼음이 녹으면서 칵테일을 밍밍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특히나 요즘처럼 더운 날씨에는 맛이 금방 희미해지기 때문에 얼음을 제거하는 것을 추천한다. 상쾌한 풍미가 특징인 텐커레이 넘버텐에 한라봉 유자차와 레몬 비타민까지 더하면 새콤달콤함이 극대화된다. 직장인들의 지친 간을 달래 줄 헛개차 그리고 몸과 마음의 헛헛함을 달래줄 씨리얼 바까지 어우러져 피로회복과 기분전환에 제격인 칵테일이다.

◇진과 보드카, 서로 대체해도 괜찮을까?=전 세계 바텐더들에게 칵테일 베이스로 사랑받고 있는 진은 일종의 향신료인 주니퍼 베리에 다양한 허브를 더해 만들어 낸 무색투명한 증류주다. 주니퍼 베리가 무엇인고 검색해보니 생김새는 블루베리와 거의 똑같다. 쌉싸름하면서도 단내가 느껴지는 맛이 마치 송진을 연상시킨다고 한다.

러시아의 국민 술 보드카는 밀이나 보리, 호밀을 원료로 한 증류주다. 감자나 옥수수를 재료로 사용하는 보드카도 꽤 있다. 곡물을 찐 뒤 효모를 섞어서 발효시킨 밑술을 증류하면 보드카가 완성된다. 알콜도수 45도에서 50도가 대부분이고 독한 것은 60도에 이르기도 한다. 무색무취하기 때문에 진과 더불어 칵테일 재료로 널리 쓰인다.

성중용 디아지오 바아카데미 원장은 “보드카가 진보다 편의점에서 구하기 쉬운 게 사실이다. 진이 없다면 보드카로 대체해도 된다”면서도 “진은 보드카보다는 조금 더 신선한 맛이 난다. 시트러스한 맛도 느껴지고 ‘솔의 눈’처럼 시원한 맛도 있다. 보드카에는 아무래도 이런 부분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사소한 궁금증 하나 더. 칵테일에 얹은 에너지바는 언제 먹어야 할까? 성 원장은 “칵테일 가니시를 먹는 순서는 따로 없다”며 “아무 때나 편하게, 즐겁게 먹으면 된다”고 말했다./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편의점의 바텐더_첫 번째 잔]유자차와 헛개수, 진을 섞으면? ‘직장인을 위한 칵테일’
샐러리맨 리바이버를 선보인 안준혁 바텐더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