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포토

'충격' 故 박용하 매니저, 고인 유품 훔친 이유 "박용하 그리워서…"

  • 권준영 기자
  • 2018-09-07 08:01:28
  • 포토
'충격' 故 박용하 매니저, 고인 유품 훔친 이유 '박용하 그리워서…'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故 박용하 매니저의 충격적인 이중생활이 화제다.

지난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매니저에 뒤통수 맞은 스타들’ 편으로 故박용하 매니저가 언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故 박용하 매니저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연예부 기자는 “매니저 이 씨가 故박용하가 사망한 지 일주일 만에 그의 계좌에서 2억 4천 만원 인출을 시도했다. 이씨는 소속사에 있었던 720만 원 상당의 사진집과 2600만 원 상당의 유품을 절취했다. 이어 회사 법인 도장을 훔쳐 후배 매니저와 함께 태국에 잠적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데 매니저 이 씨가 1년 후 버젓이 한 아이돌 그룹의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고 한다. 기가 막힌다. 유족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 매니저가 유족들이 나를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더라”라며 “결국 유족들은 2011년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2013년 매니저의 재판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A씨는 재판에서 “내 청춘을 바쳐 일했다. 내 권리도, 가족도 지키려 했다. (훔친) 사진첩이나 앨범은 유품을 정리하면서 그간 정을 생각해 소장하고 싶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박용하는 2010년 6월 30일 자택에서 목을 맨 채 숨진 채 발견됐으며 어머니가 발견해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사망 추정 시간을 새벽 4시~5시 30분으로 추정했으며 당시 그가 스스로 생을 마감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