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하나뿐인 내편’ 유이, 출생의 비밀+父 죽음…2회 만에 안방극장 접수

  • 김다운 기자
  • 2018-09-17 09:14:33
  • TV·방송
‘하나뿐인 내편’ 유이, 출생의 비밀+父 죽음…2회 만에 안방극장 접수
/사진=KBS2

유이가 ‘하나뿐인 내편’ 방송 첫 주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지난 주 첫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 생계형 로스쿨 준비생 김도란으로 분해 열연중인 유이가 다채로운 감정 연기를 통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성공적인 주말극 컴백을 알렸다.

16일 방송된 2회에서 김도란(유이 분)은 유혹 작전이 실패하고 그녀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왕대륙(이장우 분)을 제비로 오해해 그에게 아낌없는 독설을 퍼부었다. 또한, 도란은 어학연수에 가고 싶어 속상해하는 동생을 위해 그 동안 아르바이트로 힘들게 모아온 돈이 담긴 통장을 건네는 등 듬직한 맏언니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 부모님의 부부싸움을 통해 자신이 친딸이 아니라는 사실에 충격에 빠진 도란은 그대로 뛰쳐나갔고, 도란을 쫓던 아버지 김동철(이두일 분)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자 도란까지 집에서 쫓겨나는 신세가 됐다.

이처럼, 유이(김도란 역)는 불의 앞에서 돌직구도 서슴지 않는 정의로운 성격과 가족들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듬직한 맏딸의 역할, 아버지의 죽음에 절규하는 모습 등 상황에 따라 급변하는 캐릭터의 모습을 완벽하게 연기해내며 방송 단 2회만에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등 이후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유이의 활약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KBS2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