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챗봇'에 빠진 대형병원

강북삼성병원은 카카오와 손잡고
베스티안재단은 스타트업과 협력
대형병원 중심으로 '챗봇'열풍 확산
의사들을 위한 챗봇 등 내놓기도

'챗봇'에 빠진 대형병원

인공지능(AI) 기반 챗봇이 환자의 병원이용 안내부터 의료진의 진료를 돕는 서비스까지 의료 분야에서 활용 폭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AI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정보통신기술(IT)업체와 대형병원 간 협력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27일 IT업계에 따르면 의료분야에 AI기반 챗봇을 활용하기 위한 IT업체와 대형병원간 협력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카카오(035720)는 지난 3일 삼성의료재단 강북삼성병원과 카카오톡 챗봇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강북삼성병원 건강검진센터 이용자들은 기본 검진 프로그램 정보와 예약 안내, 진료비 수납 등을 카카오톡으로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AI 기술 중 하나인 자연어처리 기술이 적용돼 카카오톡에 음성으로 “건강검진 프로그램 알려줘”라고 하거나 “예약 가능한 날짜 알려줘” 라고 말하면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AI 챗봇 개발에 나선 병원은 강북삼성병원뿐만이 아니다. 서울과 부산에서 화상전문병원을 운영 중인 베스티안재단도 AI 스타트업 아크릴과 AI 챗봇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음달 충북 오송에 들어설 베스티안 메디클러스터 병원 로비의 안내로봇에 탑재할 챗봇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아크릴의 AI 플랫폼 ‘조나단’을 기반으로 만들어질 이 챗봇을 활용하면 화상환자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고, 상담·설문조사 안내, 진료시간 예약 등 이전까지 콜센터에서 하던 업무도 로봇을 통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베스티안재단과 아크릴은 서비스 출시 이후 환자의 환부 이미지를 인식해 화상의 정도를 측정하는 ‘화상 심도 측정’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네이버 톡톡’과 ‘카카오톡 을 활용한 PC·모바일 챗봇 서비스를 도입한 부산대병원은 이미 진료일정 등 고객 민원 90%를 챗봇이 응대하고 있다. 고대안암병원은 와이즈넛과 경희의료원은 트위니과 챗봇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병원을 방문한 환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의료진을 위한 챗봇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연내 고려대학교 의료원에 ‘에이브릴 항생제 어드바이저’를 구축을 마칠 예정인 SK C&C는 최근 열린 기술시연회에서 에이브릴 항생제 어드바이저 중 일부인 챗봇을 우선 공개했다. 의료진이 환자의 나이와 성별, 증상을 말하면 가장 적합한 항생제와 복용방법을 알려주는 이 로봇은 의사에 따라 조금씩 차이 나는 진료의 정확도를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울의료원은 인공지능 스타트업 젤리랩과 손잡고 임상실험을 진행 중이다. AI 기술이 적용된 젤리랩의 대화형 챗봇은 진료 예약부터 기본 상담은 물론 의료진에게도 환자 치료 결과와 환자의 진료 순응도 등을 대시보드로 제공해 환자가 더 효과적으로 진료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