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슈돌’ 고승재, 절친 시안이와 떠난 백두산 여행

  • 최주리 기자
  • 2018-10-29 09:11:38
  • TV·방송
고승재가 28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5주년 특집으로 백두산 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고지용은 “깨끗한 자연을 물려주는 것만큼 더 좋은 유산은 없다고 생각한다. 평화적으로 잘 해결돼서 (통일이) 왔으면 좋겠다”며 다른 가족들과 함께 자연과 더불어 사는 깨끗한 환경과 평화에 대한 꿈을 안겨주고자 ‘한라부터 백두까지’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슈돌’ 고승재, 절친 시안이와 떠난 백두산 여행

승재는 백두산 여행 전날 백두산에 대한 고지용의 질문에 척척 답했다. 고지용은 “호랑이를 만나면 어떻게 할 거냐”고 질문하자 승재는 “용이 있는 백두산 천지에 던져버리겠다”며 당당하게 말했다.

백두산 출발 당일 승재는 “백두산에 시안이랑 같이 가면 좋겠다”고 말했고 곧 샤이니 민호 삼촌과 함께 등장한 시안이와 반가운 주먹 인사를 나눴다. 그리고 캐릭터 가면을 쓰고 등장한 서언-서준 형제가 마지막으로 백두산 팀에 합류했다. 출발 직전 본 지식을 체크하는 단계에서 승재는 “호랑이랑 살모사가 있다”며 무서워했지만 서언이와 서준이의 넉살에 활짝 웃었다.

상하이에서의 첫 식사를 위해 식당을 찾은 승재는 “중국을 대표하는 음식이 있다. 여기는 오리고기를 꼭 먹어야 한다”며 의견을 드러냈고 다양한 중국 요리를 주문했다. 마라롱샤에 이어 베이징 덕이 등장하자 승재는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만족했다.

서언이와 서준이가 들고 온 벌레 꼬치를 보고 깜짝 놀라는 승재를 보고 장난기가 발동한 고지용은 “가족당 한 줄씩 먹어야 한다”고 장난쳤다. 이휘재가 “먹지 않으면 아빠가 매미가 된다”고 거들자 “아빠가 매미가 되는게 싫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 후 비행기를 놓치지 않기 위해 한참을 달린 세 가족은 무사히 창바이산 공항에 도착했고 승재는 백두산 천지를 볼 수 있게 해달라며 소원을 빌었다. 하지만 갑자기 쏟아지는 비에 불안함을 느끼며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