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10㎞라도 맛집이라면…20대 ‘소확행’ 소비 확산

신한카드, 자사고객 자료 분석

장거리 음식점 이용비율 20대가 가장 많아

신용카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20대는 이른바 ‘맛집’이라면 10㎞ 이상 먼 거리도 마다치 않고 찾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가 자사 고객의 카드이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집에서 10㎞ 이상 떨어진 음식점에서 결제한 비중이 20대가 27%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았다. 30대가 22%, 60대 이상은 20%였고, 50대(19%)와 40대(16%)는 20% 미만이었다. 반대로 집에서 1㎞ 이내 음식점에서 결제 비중은 20대가 25%로 가장 적었다. 40대가 40%, 50대 35% 등으로 다른 연령대는 30% 이상이었다.

10㎞는 서울시청에서 직선거리로 사당역까지 거리다. 신한카드는 20대에게 맛집을 찾는 것이 단순히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을 넘어 사진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과 연결되는 일종의 놀이를 의미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일부 20대를 중심으로 마카롱 도장 깨기, 빵집 투어 등 특정한 테마로 맛집을 찾는 놀이와 여행이 유행이다.

또, 20대는 편의점을 많이 이용하는 편이었다. 3분기 월평균 편의점 이용건수의 3년 전 대비 증가율이 20대가 33.1%로 가장 높았다. 다른 연령대 증가율은 20%대였고, 60대 이상은 12.9%로 가장 낮았다.

20대는 소량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서 대형마트보다는 편의점을 찾는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에서는 카드사나 통신사와의 제휴를 통한 다양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 20대가 장기를 발휘할 수 있는 소비영역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0대는 택시 이용도 증가했다. 3년 전과 비교한 월평균 택시이용액은 20대(16.1%)가 유일하게 늘었다. 30대(-5.0%), 40대(-3.6%), 50대(-1.6%), 60대 이상(-5.6%)은 모두 3년 전과 비교해 택시 이용이 줄었다.

카카오택시, 티맵택시, 티머니택시 등 다양한 모바일 기반 택시호출 서비스가 대중화한 영향으로 보인다. 모바일에 익숙한 20대가 택시 호출서비스를 편하게 이용하며 작은 ‘사치’를 누리는 것으로 해석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20대는 일상생활에서 약간의 비용 추가로 자신의 행복과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소비에 적극적이며 소비 자체뿐만 아니라 소비 과정을 공유하면서 즐거움을 찾는다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