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파미셀, 신장질환 줄기세포치료제 임상 1상 돌입

2018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에도 선정

  • 우영탁 기자
  • 2018-11-02 10:36:27
  • 라이프
파미셀  , 신장질환 줄기세포치료제 임상 1상 돌입
파미셀
파미셀 이 신장질환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AKI’에 대한 허가용 비임상 연구를 마치고 연구자주도 임상 1상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일시적으로 신장의 혈류를 차단하고 신장 종양에 대해 부분 신절제술을 시행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파미셀 은 아울러 이번 임상 1상이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2018년도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연구주관기관은 서울아산병원이며 파미셀 은 위탁연구기관으로서 연구기간 동안 필요한 동종골수유래 줄기세포치료제를 공급하게 된다.

이는 셀그램-AKI 관련 연구에 대해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두 번째 과제다. 지난 2015년 파미셀 은 저산소배양 동종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신장 질환의 치료에 관한 허가용 비임상 연구를 정부로부터 지원받아 서울아산병원과 공동 진행한 바 있다.

파미셀 은 “이번 연구자임상에서는 급성신손상을 막기위한 중간엽줄기세포의 신동맥 내 주입의 안전성과 신기능의 보호 효과를 평가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급성신손상은 신장 기능이 수시간에서 수일에 걸쳐 급격하게 저하되는 것을 말하며 허혈-재관류손상이 급성신손상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

파미셀 관계자는 “신장의 허혈-재관류 손상은 조기에 인지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의 부재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고 약물이나 수술적 치료 방법의 한계로 인해 새로운 개념의 치료가 필요하다”면서 “중간엽줄기세포는 면역조절기능과 조직재생능력을 통해 허혈-재관류 손상을 감소시키고 재생과정을 촉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