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속초에서 대게 먹고 SNS에 올렸다가…불법 포획·유통 '딱걸렸네'

  • 김진선 기자
  • 2018-11-07 19:01:56
  • 사회일반
속초에서 대게 먹고 SNS에 올렸다가…불법 포획·유통 '딱걸렸네'
사진=동해어업관리단 제공

동해어업관리단은 포획 금지된 암컷 대게와 어린 대게를 판매한 강원도 속초의 음식점 업주 A씨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포획허용 기준에 못 미치는 어린 대게와 포획이 금지된 암컷 대게를 조리해 팔고, 약 700마리를 음식점 내부에 몰래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동해어업관리단은 이 음식점에서 대게 요리를 먹은 손님이 SNS에 올린 후기와 사진 등을 근거로 현장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동해어업관리단은 지난 4월에도 SNS를 이용해 대게 불법 유통업자를 적발한 바 있다.

A씨가 몰래 보관하고 있던 암컷 대게들은 마리당 5만~7만개의 알을 품고 있어, 불법 포획과 유통으로 약 3천500만 마리의 대게 자원을 파괴한 셈이다.

암컷 대게나 기준에 미달하는 어린 대게를 잡거나 판매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성희 동해어업관리단장은 “소비자들이 SNS에 올리는 음식점 후기가 중요한 단서가 되는 만큼 앞으로 이를 활용한 불법 행위 단속에 더 중점을 둘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